하나제약, 10월 코스피 상장…공모규모 최대 1142억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하나제약, 10월 코스피 상장…공모규모 최대 1142억원

최종수정 : 2018-08-20 17:22:38

- 특화된 마취제 및 마약성 진통제 분야 포함 다양한 전문의약품 제조

- '레미마졸람' 등 혁신 신약 개발 앞장서

하나제약 공모개요
▲ 하나제약 공모개요

전문의약품 기업 하나제약이 20일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금융위원회에 제출하고 본격적인 공모 절차를 밟는다고 이날 밝혔다.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특화된 의료 분야인 마취제 및 마약성 진통제 영역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보유한 하나제약은 전문의약품(ETC)만 255개로 구성된 최상위급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또 2021년 발매목표로 개발 중인 혁신적인 마취제 신약 '레미마졸람'을 앞세워 다양한 신약 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며, 세계시장 진출이 가능한 GMP 생산시설과 생산기술력을 갖춤으로써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하나제약은 지난해 약 1393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영업이익은 319억원에 달했다. 올해 상반기에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약 743억 원과 약 157억 원을 달성하며 실적 성장을 지속해가고 있다.

하나제약은 이번 공모 과정에서 신주 408만1460주를 발행한다. 주당 공모 희망가 밴드는 2만4500원부터 2만8000원 사이다. 이에 따른 공모 예정 금액은 밴드 상단 기준 약 1140억 원이며, 시가총액은 4500억 원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나제약의 수요예측은 증권의 효력이 발생하는 다음 달 10일과 11일에 국내외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이를 통해 최종 확정한 공모가를 기준으로 같은 달 17일과 18일 양일간 일반 청약을 접수하고, 10월 초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