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靑·정부 팀워크로 어려운 고용상황 최선 다해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文 대통령 "靑·정부 팀워크로 어려운 고용상황 최선 다해야"

최종수정 : 2018-08-20 16:01:20
수보회의 주재하며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해달라"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와 정부의 경제팀 모두 완벽한 팀워크로 어려운 고용상황에 최선을 다한다는 믿음을 주고 결과에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1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책에서 무엇보다 두려워해야할 것 같은 난관보다 국민의 신뢰를 잃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전날 최근의 고용시장 상황에 대해 당정청이 긴급회의를 하는 과정에서 자리를 함께 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서로 다른 인식을 갖고 엇박자를 내는 것 아니냐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

전날 회의에서 김 부총리는 "그간 추진한 경제정책도 효과를 되짚어 보고 관계부처·당과 협의해 개선·수정하는 방향도 필요하면 검토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기존의 경제정책을 수정할 수 있다는 뜻을 경제부총리가 공개적으로 밝힌 것이다.

하지만 장 실장은 "송구스럽지만 정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추진해왔던 정부 정책을 꾸준히 밀고나갈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그 문제를 언론에서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는 게 아닌가 싶은데 두 분이 하시는 말씀이 어떻게 단어 하나, 문장 하나까지 똑같을 수 있겠는가"라며 "장 실장은 정부의 정책 기조와 철학이 흔들림없이 간다는 점을 말한 것이고 김 부총리는 그런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현실적 어려움을 해결하면서 풀어가겠다고 말한 것으로, 서로 같은 이야기를 한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의 악화된 고용시장에 대해선 마음이 무겁다면서 보다 종합적인 대책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고용위기 해소를 위해 좋은 일자리 늘리기를 국정의 중심에 놓고 재정과 정책을 운영해왔지만 결과를 보면 충분하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정책 효과가 나타나는 분야와 그렇지 못한 분야, 고용상황이 좋아지는 연령대와 악화되는 연령대, 구조적인 어려움 등을 두루 예로 들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 모든 상황에 대해 종합적인 대책을 세우고 특히 고용상황이 어려운 분야와 연령대에 대해 더욱 다양하고 강력한 대책들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특히 올해와 내년도 세수전망이 좋은 만큼 늘어나는 세수를 충분히 활용해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펼쳐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저 역시 이산가족의 한사람으로 그 슬픔과 안타까움을 깊이 공감한다"면서 이날부터 금강산에서 열린 이산가족 상봉행사와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 중)최근 5년 동안 3600여 명이 매년 돌아가셨고 올해 상반기에만 3000명 넘게 세상을 떠났다"면서 "이산가족 상봉을 더욱 확대하고 속도를 내는 것은 남과 북이 해야하는 인도적 사업 중에서도 최우선적인 사항"이라고 전했다.

특히 정기적인 상봉행사 뿐만 아니라 전면적 생사확인, 화상상봉, 상시상봉, 서신교환, 고향방문 등 상봉 확대방안을 실행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