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붙은 주택시장'…4개월 연속 주택거래 감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얼어붙은 주택시장'…4개월 연속 주택거래 감소

최종수정 : 2018-08-20 15:54:17
월별 전국 주택매매거래량 등. 국토교통부
▲ 월별 전국 주택매매거래량 등./국토교통부

주택 시장이 얼어붙었다. 주택 매매량이 4개월 연속 줄어들고, 누계 거래량 기준으로 2014년 이후 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7월 전국 주택매매거래량은 전년 동월 및 5년 평균 대비 각각 35.3%, 24.5% 감소한 6만3687건으로 집계됐다. 지난 3월(9만3000건) 이후 4개월 연속 하락세다.

이는 올해 들어 최저치이자, 지난 2014년 7월(1만621건) 이후 4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주택거래 신고일은 계약 후 60일 이내다. 7월 신고분에는 5, 6월 계약 물량이 다수 포함돼 있다.

1~7월 누계 주택 매매량(50만1082건)은 전년 동기 대비 9.9% 감소, 5년 평균(57만4311건) 대비 12.8% 줄었다.

지난달 주택 거래량이 전년보다 감소한 것은 정부의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 임대사업자 등록 증가, 대출 및 재건축 규제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예년보다 수요와 공급물량이 동시에 줄어든 데다 지방 경기 위축으로 신규 주택 수요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특히 수도권에서 거래량이 반토막 났다. 수도권의 7월 거래량은 3만3509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42.5% 줄었다. 서울의 거래량이 1만1753건으로 작년 7월 2만3972건에 비해 51% 쪼그라들었다. 지방(3만178건)은 같은 기간 24.9% 감소했다.

유형별로 아파트 거래량(3만9353건)은 전년 동월 대비 40% 늘었다. 연립·다세대(1만3763건)는 28.1%, 단독·다가구주택(1만571건)은 22.7% 각각 감소했다.

지난달 전월세 거래량은 증가했다. 주택 전월세 거래량은 총 14만9458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13.4%, 전월 대비 7.3% 늘었다.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41.7%로 전년 동월(42.1%) 대비 0.4%포인트 감소했다. 전월(40.0%) 대비로는 1.7%포인트 증가했다.

1∼7월 누적 전월세 거래량도 총 108만3444건으로 1년 전에 비해 7.7% 많아졌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