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어린이집 학대.. "아이의 이상행동에도 제대로 된 사과 없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부산 어린이집 학대.. "아이의 이상행동에도 제대로 된 사과 없었다"

최종수정 : 2018-08-20 15:28:22
사진 해당 어린이집 학부모 제공
▲ 사진=해당 어린이집 학부모 제공

부산의 한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가 원생을 학대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20일 동래구의 한 어린이집에 다니는 A(3)군의 부모로부터 아동 학대 신고가 접수돼 보육교사 B(44)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군의 부모는 이달 14일 아이가 어린이집을 다녀온 뒤 소리를 지르는 등 평소와 다른 모습과 언행을 보이자 16일 어린이집 원장과 함께 교실 내 폐쇄회로(CC) TV 녹화 영상을 확인했다.

CCTV 영상에서 A 군의 부모는 B 씨가 같은 반 원생들의 볼을 꼬집는 등 물리적 힘을 동원해 훈육하는 장면을 확인했다.

또한 B씨는 낮잠을 자는 아이들을 깨울 때 이불을 들어서 내동댕이치거나 밥을 먹으며 헛구역질하는 아동의 입에 3∼4차례 강제로 숟가락을 집어넣는 장면 등 학대 정황이 CCTV를 통해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은 동래경찰서는 어린이집 CCTV 영상 2달 치를 분석하는 등 수사에 들어갔다.

동래경찰서 관계자는 "녹화 영상 확인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아동들은 어린이집에 가는 것을 두려워하는 등 정신적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학부모는 "해당 원장이 CCTV 영상을 확인하고 관련 사실을 다 인정했는데 해당 보육교사는 아직 학부모들에게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았다"며 "더는 보육교사에 의해 학대당하는 아동들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