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문화史로 재조명한 '신촌'..서울역사博 전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청년문화史로 재조명한 '신촌'..서울역사博 전시

최종수정 : 2018-08-20 14:40:48
1960년대 이대 앞 이화양장 이신화 제공 사진 서울역사박물관
▲ 1960년대 이대 앞 이화양장(이신화 제공) (사진:서울역사박물관)
1969.6.4 신촌로터리 시계탑 준공 사진 서울역사박물관
▲ 1969.6.4 신촌로터리 시계탑 준공 (사진:서울역사박물관)

신촌은 문인예술가들의 아지트였다. 1960년대부터 이화여대 근처에 있던 '빠리다방', '빅토리아다방' 등에서는 문인들 간의 만남과 함께 원고 청탁, 원고료 지불, 필자 추천 등 모든 활동이 이뤄졌다. 유신체제 아래 청년들의 모습을 그린 영화 '바보들의 행진'이 제작된 곳도 바로 신촌이었다. 뿐만아니라 신촌 일대의 음악감상실에서는 포크 가수들의 라이브 공연을 볼 수 있었다. 1980년대는 카페가 중심이 돼 음악 공연이 이뤄졌다. 이러한 신촌의 라이브 카페는 1990년대 들어 춤과 함께 음악을 즐기는 록카페라 불리는 새로운 형태의 공간으로 변화했다. 또한 이 같은 트렌드가 전국 각지로 빠르게 확산됐다.

같은 기간 동안 신촌의 상권과 민주화와 관련한 이야기도 흥미롭다. 1960년대 이대 앞에는 양장점, 양품점, 양화점, 양산집, 미장원, 구두수선집 등 젊은 여성을 주요 대상으로 하는 상업 및 서비스 점포가 밀도 높게 분포하게 된다. 1970~90년 격동기 신촌은 사회변혁운동의 중심지이기도 했다. 4·19 혁명 이후 이어진 한일협정반대, 베트남파병반대, 학원민주화를 외치는 크고 작은 시위에서 대학생들이 강력한 주체로 역할하게 된다. 1987년 연세대 앞에서 이 학교 학생 이한열이 최루탄에 맞아 사망한 사건은 '6월 항쟁'으로 전 국민적 저항으로 확대되는 기폭제가 됐다.

이처럼 신촌은 서울의 중요한 부도심이자 청년문화의 중심지였다. 예술과 상업, 민주화까지 멀지 않은 과거의 신촌은 지금처럼 여전히 활발한 청년 역사가 쓰여진 무대였다.

서울 광화문 인근 서울역사박물관은 신촌을 재조명하는 '청년문화의 개척지, 신촌' 전시를 22일부터 10월 21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청년문화의 전성기였던 1970~90년대를 중심으로 문청들의 아지트였고 대안음악의 중심지였으며 패션의 메카였던 신촌의 면모를 살펴본다. 더불어 조선시대부터 현대까지의 신촌 지역의 공간 변화와 인문지리적, 사회문화적 특성을 고찰했다. 근대학문, 서구문물, 민주화운동, 대안예술 등 신촌을 통해 유입됐거나 시작된 새로운 문화를 살펴 볼 수 있다.

서울역사박물관 송인호 관장은 "청년들의 삶과 이상과 열정으로 구축된 그들의 문화아지트를 중심으로 신촌의 골목골목이 기억하고 있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통해 신촌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전시는 무료로,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 토일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월요일은 휴관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