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기업보다 수출기업이 고용·매출·생산성↑…무협 "정책적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내수기업보다 수출기업이 고용·매출·생산성↑…무협 "정책적인 지원 필요"

최종수정 : 2018-08-20 15:02:03
수출시작기업의 내수지속기업 대비 우위 정도와 기업 유형별 연평균 고용 증가율. 한국무역협회
▲ 수출시작기업의 내수지속기업 대비 우위 정도와 기업 유형별 연평균 고용 증가율. /한국무역협회

내수에서 수출로 전환한 기업이 내수에만 전념한 기업보다 고용과 매출 증가율이 월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발표한 '수출 시작 및 중단의 원인과 기업성과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2008년 내수기업 중 생산성이 높고 고용 및 매출 규모가 큰 기업이 수출시장에 새로 진입, 이들 기업은 고용 24.5%를 비롯해 매출(54.4%), 총요소생산성(11.7%), 1인당 부가가치(14%)에서 내수지속 기업을 앞섰다.

반면 당시 수출기업 중 생산성이 낮고 규모가 작은 기업들은 수출을 중단하고 내수기업으로 전환했다. 수출지속 기업은 수출중단 기업에 비해 고용, 매출액, 총요소생산성, 1인당 부가가치가 각각 34.6%와 49.4%, 24.7%, 25%가 높았다.

보고서는 국내 우량 제조기업 6000여 개사를 대상으로 어떤 기업이 수출에 참여 또는 중단하고 이 결정이 고용, 매출 등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분석했다. 대상 기업은 2008년 내수기업과 수출기업으로 구분하고 2016년 이들의 수출여부를 기준으로 '내수 지속', '수출 시작', '수출 중단', '수출 지속' 등 4개 유형으로 분류했다.

해당 기업들은 전체 제조 기업에 일부에 불과하지만 우리 경제의 고용 및 수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무협측은 설명했다.

기업의 수출여부 변화는 고용과 매출에 큰 영향을 미쳤다. 2008년과 2016년 사이 수출시작 기업의 고용 및 매출의 연평균 증가율은 3.6%와 6.1%로 네 유형의 기업 중 가장 높았고 수출중단 기업은 0.6%와 1.7%로 가장 낮았다.

같은 기간 수출시작 기업 중 대기업은 65개에서 130개로 크게 늘어난 반면 수출중단 기업 중 대기업 수는 14개에서 12개로 감소하기도 했다.

또 수출시작기업은 가장 빠른 고용 및 매출 증가율을 보였고 수출중단기업의 고용 및 매출 증가율은 가장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 여부의 변동과 고용 및 매출 변화 간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김건우 국제무역연구원 연구원은 "국내 고용 진작을 위해서는 가장 빠른 고용 증가율을 보이는 수출시작 기업을 늘리는 한편 수출중단 기업을 줄이는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