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사람, 지방 토지시장 '원정투자' 여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 사람, 지방 토지시장 '원정투자' 여전

최종수정 : 2018-08-20 14:29:06

서울 사람의 지방 토지시장 원정 투자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토지가격 상승이 지속되는 이유다. 올 상반기 누적변동률 0.12%인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보합세와도 다른 양상이다. 올해 6월 기준 전국 지가변동률은 2.05%로 지난해 지가 변동률 3.88%의 절반을 넘는다. 이는 풍부한 시중 유동성과 서울 거주자의 원정거래가 주요 요인으로 분석된다.

20일 부동산정보업체인 직방이 순수토지 월평균 거래량과 서울거주자의 원정거래 비율을 분석한 결과 서울거주자의 외지 거래 비율이 올 6월 기준 전국 순수토지 월평균 거래량 중 서울거주자의 비율은 10.4%로 2015년 9.54%보다 0.86%포인트 증가했다.

 전국 지가변동률과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 추이 단위 자료 한국감정원
▲ <전국 지가변동률과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 추이>(단위: %) 자료: 한국감정원

올 6월까지 순수토지 월평균 거래량은 9만4400필지로 지난해(9만6726필지)와 비슷한 수준이다. 2015년부터 올 6월까지 월평균 9만 필지 이상 꾸준히 거래되고 있다. 특히 대전, 세종 등 특정지역은 전년보다 거래 필지가 증가했다.

서울거주자의 외지 토지 원정투자 비율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올 6월 기준 전국 순수토지 월평균 거래량 중 서울거주자의 비율은 10.4%로 작년 10.17% 대비 0.23%포인트 증가했다. 2015년 9.54%를 기록한 이후 매해 서울거주자 거래비율이 증가하는 모습이다. 서울을 제외한 15개 광역자치단체 중 인천·경기·충남을 제외한 12개 광역자치단체가 전년보다 서울거주자의 순수토지 거래 비중이 증가했다.

한편 올해 서울거주자의 외지 토지 원정거래가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다. 올 6월 기준 20.83%. 다섯 필지 중 한 필지는 서울에 거주하는 외지인이 거래한 셈이다. 이어 강원(15.94%)과 인천(15.35%), 세종(11.34%), 대전(10.37%)이 뒤를 잇고 있다.

풍부한 유동자금과 대북경협 호재, 도시재생 뉴딜, 택지개발로 인한 토지보상금 유입 등으로 원정투자가 활발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