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커진 중금리 대출, 2금융권 승자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판커진 중금리 대출, 2금융권 승자는?

최종수정 : 2018-08-20 14:29:18
중금리대출 상품 공급 예정 현황 여신금융협회,저축은행중앙회
▲ 중금리대출 상품 공급(예정) 현황/여신금융협회,저축은행중앙회

하반기 중금리 대출 시장에서 2금융권의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정부의 중금리 대출 활성화 정책으로 중금리 대출이 가계대출 총량규제 대상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특히 수익성 위기에 몰린 카드사와 저축은행이 신규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하반기에 앞다퉈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어서 중금리 대출 시장의 판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20일 여신금융협회 중금리 대출 상품 운용현황에 따르면 카드 전업사 8개사 중 7개사가 중금리 대출 상품을 운용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카드는 지난 2016년 출시한 연 19.0%의 'MF일반대출'을 운용하고 있으며, 우리카드는 중금리 상품에 준하는 올인원 대출을 출시했다. 삼성카드와 롯데카드는 최근 '삼성프라임론'과 '롯데카드 신용대출'의 최고금리를 연 23%에서 연 19.9%로 내렸으며 KB국민카드는 기존상품 리뉴얼과 상품 출시를 검토하고 있다. 또한 중금리 상품을 보유하지 않았던 하나카드와 현대카드까지 출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처럼 카드사들이 앞다퉈 중금리 상품에 열을 올리고 있는 이유는 오는 4분기부터 중금리 대출이 가계대출 총량에서 제외되기 때문이다. 중금리 대출에 한해서는 카드사들이 원하는 만큼 대출 취급고를 확대할 수 있는 것. 카드사의 경우 다른 2금융권보다 금리경쟁력이 높아 고신용 고객을 끌어들일 수 있는 장점을 이용해 중금리 대출 상품을 대거 쏟아낼 것으로 보인다.

카드사 관계자는 "다른 규제보다 중금리 대출 규제가 약해 카드사의 역량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중금리 상품을 통한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중금리 대출 상품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중금리 대출 시장은 마냥 카드사의 입맛대로만 움직이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으로부터 최고금리 인하, 대출총량 규제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고 있는 저축은행도 중금리 대출시장을 노리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저축은행은 카드사의 고객층이 신용카드를 발급할 수 있는 1∼6등급으로 제한돼 있다는 점을 겨냥해 카드사들이 영업하기 부담스러워 하는 6~7등급을 대상으로 영업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하반기 16개 저축은행에서 총 28개의 중금리 상품을 내놓을 예정이다. 지난달 말까지 11개 중금리대출 상품이 판매됐던 것을 감안하면 올 3분기 말에는 상품 수가 39개로 늘어나는 셈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5개)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OK저축은행은 연 9%대인 중금리 대출 상품 'OK히어로'를 이달 초 출시했고, JT저축은행은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중금리 대출상품 '파라솔' 라인업을 기존 파라솔K, 파라솔D에서 파라솔W로 확대해 중금리대출 상품군 고도화에 나섰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중금리 대출로 이전 대출 만큼 수익률을 얻기 위해선 다량 판매하는 방법밖에 없다"며 "타 금융권보다 강화되어있는 중저 신용자에 대한 신용평가 모형을 바탕으로 6~7등급 신용자에 대한 영업을 강화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