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찮은 강북…'기울어진 운동장'의 역습?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심상찮은 강북…'기울어진 운동장'의 역습?

최종수정 : 2018-08-20 14:15:29
박원순 서울시장 발언에 이번엔 강북 출렁…전국 각지에서 투자자 관심

"강남과 강북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겠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언에 강북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강북권은 최근 강남을 비롯해 여의도·용산을 중심으로 집값이 오르자 덩달아 상승 조짐을 보여 왔다. 강북의 발전계획까지 더해지면 가격 상승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강북 옥탑방살이 한 달을 마친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19일 오후 서울 강북구 강북문화예술회관에서 시민과 동고동락 성과보고회에서 정책발표를 하고 있다. 뉴시스
▲ 강북 '옥탑방살이' 한 달을 마친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19일 오후 서울 강북구 강북문화예술회관에서 시민과 동고동락 성과보고회에서 정책발표를 하고 있다./뉴시스

◆이번엔 '강북'?

20일 부동산 중개업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최근 강북 일대 아파트 매매 문의가 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의 지역균형 발전 계획을 내놓아서다.

박 시장은 강북구의 한 옥탑방에서 한 달 살이를 마무리하고 "수 십 년간 이뤄진 강남·북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기 위해 강북 우선투자라는 균형발전정책 패러다임을 대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970년대 강남 개발 정책으로 집값이 치솟자 균형 발전을 위해 강북에 정책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1조원 규모의 '균형발전특별회계(2019~2022)'도 별도로 조성해 균형발전 재원으로 활용키로 했다.

민자사업자 선정 난항으로 지지부진했던 면목선 등 4개 노선 비(非) 강남권 도시철도 사업은 재정사업으로 전환해 2022년 이전 조기착공하기로 했다. 아울러 서울시 산하 공공기관의 강북 이전도 추진한다. 강남권에 있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 서울연구원, 인재개발원을 우선 검토한다.

강북 지역의 집값 상승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실제로 최근 정부의 부동산 규제 등으로 강남권의 투기가 막히자 '풍선효과'로 강북 지역 집값이 오르고 있다. 특히 박 시장의 여의도-용산 통합개발계획으로 일대 집값이 오르자 도심과 가까운 비(非)강남권 지역일수록 아파트가격이 크게 올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마포, 성동, 동작, 서대문, 동대문, 관악, 중구 등 7개 비강남권 지역의 아파트 매매가격 누적 상승률이 강남3구(11.20%)를 뛰어 넘었다.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 국토교통부
▲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국토교통부

◆이미 올랐는데…'상향평준화'?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년(2017년 8월~2018년 7월)간 서울의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5억8282만원에서 6억9593만원으로 19.4%(1억1311만원) 올랐다.

강북지역은 4억3186만원에서 5억1875만원으로 20.1%(8689만원) 상승해 서울 전체 상승률보다 높았다. 강남 지역도 7억788만원에서 8억4546만원으로 19.4%(1억3758만원) 상승했다.

강북 지역 중에선 종로구, 중구, 용산구 등 도심권은 7억52만원에서 8억9906만원으로 28.3%(1억9854만원)올랐다. 서북권(은평구·서대문구·마포구)도 같은 기간 4억7075만원에서 5억6608만원으로 20.3%(9533만원) 상승했다. 가장 오름폭이 없었던 동북권도 3억8730만원에서 4억5470만원으로 17.4%(6740만원)올랐다.

이런 분위기에 강남과 강북 간 집값 격차도 줄었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지난달 강북 지역 14개 구의 아파트 중위가격은 5억 2322만원으로 나타났다. 강남 지역 11개구(9억 5676만원) 중위가격의 54.7% 수준이다.

업계에선 향후 강북 지역의 집값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노원구의 한 부동산 중개업자는 "이미 찾는 이들이 많다. 최근엔 새 아파트까지 분양을 시작해 문의가 늘고 있다"며 "여기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언으로 주말에도 투자자들이 전화 문의가 이어졌다"고 했다.

이에 대해 진미윤 LH토지주택연구원 연구위원은 "서울을 국제도시화하기 위해 낙후된 북부 지방을 개발하는 건 옳은 방향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나라를 보면 내국인과 외국인을 구분하고 실수요자가 아닐 경우엔 최대 세금을 10배 이상 더 내기도 한다"며 "외지인 수요를 차단할 수 있도록 서울시에 권한을 일임하는 등 새로운 방법을 강구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