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래유산 수리비' 최대 1500만원 지원 신청 접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미래유산 수리비' 최대 1500만원 지원 신청 접수

최종수정 : 2018-08-20 13:45:38

멸실·훼손 위기에 처해 있는 서울 미래유산의 보존·관리를 위해 영세한 미래유산 1곳 당 최대 1500만원까지 수리비를 지원한다.

서울시는 지난 상반기 17곳의 미래유산을 지원했으며, 하반기에도 오는 9월 7일까지 지원 신청을 받는다고 20일 밝혔다. '서울 미래유산'은 다수 시민이 함께 만들어 온 공통의 기억과 감성을 지닌 근·현대 서울의 유산으로, 현재까지 총 451개의 유·무형 유산을 서울 미래유산으로 선정한 바 있다.

미래유산은 법령에 의해 엄격하게 관리되고 보조금 지급, 세제감면 등의 혜택을 받는 문화재와는 달리, 근현대 문화유산의 가치를 시민 스스로 발견하고 보존해 나가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어 도시개발, 젠트리피케이션 등 사회의 변화에 의한 멸실·훼손의 우려가 크다. 이에따라 최소한의 맞춤형 지원이 필요하다는 전문가 자문, 정책토론회 의견 등을 반영해, 올부터 맞춤형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상반기에는 소유자의 관리능력이 부재한 시설물이나 영업환경이 열악한 영세업소 등 총 17곳의 미래유산을 선정해, 소규모 수리 및 환경개선을 지원했다. 현재 7곳의 미래유산이 수리 공사를 완료하였고, 나머지 10곳 또한 각 공사 일정에 따라 연내 수리를 완료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주로 지붕 방수·수리, 도색 등의 소규모 수리와 미래유산의 본래 기능 및 가치를 유지하고, 영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내부 인테리어 공사와 같은 환경정비가 필요한 미래유산이 선정됐다. 개인 후원으로 운영되고 있는 '한국점자도서관'의 낡고 고장난 조명, 콘센트를 LED조명으로 바꾸는 등의 전기 공사를 지원했고, 비효율적인 공간 구성으로 매장이 비좁았던 '풍년철물'에는 벽, 천정, 출입구, 바닥 등 전반적인 내부환경을 개선하도록 지원했다.

하반기 소규모 수리 및 환경개선 사업은 상반기 맞춤형 지원 사업에 선정되지 않은 미래유산을 대상으로 추진하며, 구체적인 신청방법 등은 미래유산 소유자 또는 관리자에게 개별 우편과 미래유산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한다. 지원을 원하는 미래유산 소유자 또는 관리자는 안내에 따라 오는 9월 7일까지 방문 또는 우편을 통해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