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시신 20일 부검.. "살인범, 1~2일가량 보관 후 훼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대공원 시신 20일 부검.. "살인범, 1~2일가량 보관 후 훼손"

최종수정 : 2018-08-20 10:20:29
사진 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시신 부검에 나설 예정이다.

경기 과천경찰서는 20일 "피해자와 최근까지 전화 통화한 주변인들을 위주로 탐문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시신 얼굴에 난 상처가 사인과 직접 관련성이 있는지도 살펴볼 예정이다.

경찰은 숨진 A씨(51)가 지난 10일 전후까지 휴대전화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살인사건은 이때쯤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서울대공원 뒷길에서 1주 전부터 무언가 부패한 냄새가 났다는 참고인 진술로 미뤄 살인범은 범행 후 하루 이틀가량 시신을 보관한 채 훼손한 뒤 현장에 유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시신이 발견된 현장을 다녀간 렌터카들을 중심으로 용의차량을 선별하고 있다.

A씨는 지문 조회 등을 통해 신원을 확인한 결과 경기도에 살던 50대 초반 내국인으로 알려졌다.

당초 시신이 처음 발견됐을 때는 훼손이 심한 탓에 외국인 남성으로 추정되기도 했다.

숨진 A 씨는 20여년 전 집을 떠나 가족과 거의 연락을 하지 않은 채 지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A 씨의 주소지로 등록된 곳도 경기도에 있는 한 식당으로 A 씨가 수년 전 일하던 곳이었다.

앞서 19일 오전 9시 40분쯤 과천시 과천동 서울대공원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도로 수풀에서 머리와 몸, 다리 등이 분리된 토막시신이 발견됐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