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전국 29개 자매결연 마을에 폭염피해 지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NH투자증권, 전국 29개 자매결연 마을에 폭염피해 지원

최종수정 : 2018-08-20 10:01:13

NH투자증권은 올 여름 한달 이상 지속된 최악의 폭염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을 돕기 위해 전국 29개 자매결연 마을에 양수기를 지원하고 임직원 대상으로 피해지원 성금을 모금했다고 20일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자매결연을 맺은 전국 29개 '또 하나의 마을'에 약 3300만원 상당의 양수기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 하나의 마을'은 범농협 차원의 도농(都農) 혁신사업을 통해 연을 맺은 마을들이다.

NH투자증권은 정영채 대표이사를 포함한 임원들이 마을의 '명예이장'으로, 소속 임직원들을 '명예주민'으로 위촉되어 농번기 일손돕기, 농산물 직거래장터 및 기타 마을의 숙원사업 등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또한, 폭염 피해 지원을 위한 임직원들의 성금 모금활동도 실시했다. 8월 13일부터 일주일 간 모금된 금액은 총 4천만원이다. 이 성금은 사단법인 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로 전달되어 농업인 지원에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NH투자증권은 매년 국내 농가 지원을 위한 적극적인 나눔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2016년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과 2017년 가뭄피해 복구활동에도 적극 참여한 바 있다. 또한 금융상품 판매수익의 일부를 농업인 지원기금으로 활용하는 '農사랑 금융상품'을 판매했으며, 투자자는 저렴한 비용으로 농가에서 생산한 건강식품을 공급받고 농가는 복잡한 중간 유통과정이 없는 판로를 확보할 수 있도록 크라우드펀딩도 실시하고 있다.

NH투자증권 사회공헌단 관계자는 "우리 회사는 농협의 일원으로서 농업인들의 아픔을 항상 함께 나누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지원활동으로 많은 농민들께서 시름을 덜어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