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맹추격, "한중 기술격차 1년으로 축소…수출경합도 상승&..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중국의 맹추격, "한중 기술격차 1년으로 축소…수출경합도 상승"

최종수정 : 2018-08-19 14:44:40
중국이 기술 측면에서 한국을 맹추격하는 가운데 시장에서 한중의 수출 경쟁 구도가 심화되는 중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
▲ 중국이 기술 측면에서 한국을 맹추격하는 가운데 시장에서 한중의 수출 경쟁 구도가 심화되는 중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연합뉴스

한·중 간 기술격차가 빠르게 좁혀지는 상황에서 중국의 수출 가격경쟁력까지 강화돼 한국이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 정민·한재진 연구위원과 김수형 연구원은 19일 '한중 수출구조 변화 비교와 시사점'이라는 보고서에서 "120개 국가전략기술을 대상으로 한 한중 기술 수준 격차는 2014년 1.4년에서 2016년 1.0년으로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전자·정보·통신 기술격차는 0.3년 줄었고 의료는 0.5년, 바이오는 0.2년 줄었다.

2014년 이미 중국이 앞서 있던 항공우주 부문에선 기술격차가 4.3년에서 4.5년으로 0.2년 늘었다.

중국이 기술 측면에서 한국을 맹추격하는 가운데 시장에서 한중의 수출 경쟁 구도는 심화하는 추세다.

전체 수출 품목에서 한중 수출 경합도 지수(ESI)는 2000년 0.331에서 2016년 0.390으로 2000년대 이후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한중 수출 경합도 지수는 1에 가까울수록 양국의 수출구조가 유사해 경쟁이 심화한다는 의미다.

특히 석유화학, 철강, 철강제품, 기계, 정보기술(IT), 자동차, 조선, 정밀기기 등 8대 주력 품목의 한중 수출 경합도 지수는 2011년 이후 상승해 2016년 0.470을 기록했다.

기계, 조선을 제외한 6개 주력 품목의 한중 수출 경합도가 2000년 초반보다 더 상승했다. 특히 석유화학의 한중 수출 경합도 지수는 0.7을 넘기며 한중 경쟁이 가장 치열해졌다.

가격경쟁력에서도 한국이 뒤처지고 있다.

최근 미중 무역전쟁 우려로 위안화 가치는 하락하는 모양새다. 반면 북한 리스크 축소 여파로 원화 가치 하락 폭은 여타 신흥국보다 크지 않은 편이어서 수출 시장에서 한국의 가격경쟁력은 나빠졌다.

수출구조를 보면 중국은 한국보다 고위기술 제조업 수출 비중이 늘고 상위 5대수출국 의존도가 낮아지는 등 질적으로 개선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의 고위기술 제조업 수출 비중은 2000년 35.8%에서 2016년 30.4%로 쪼그라들었으나 중국은 같은 기간 22.4%에서 32.6%로 상승했다. 중국의 반도체, 트랜지스터 수출이 급격하게 성장하면서다.

상위 5대 수출국 의존도는 한국이 2000년 55.3%에서 지난해 56.5%로 소폭 상승했으나 중국은 63.7%에서 44.9%로 20%포인트 가까이 줄어들었다.

보고서는 "기술 투자, 연구·개발(R&D) 지원, 원천 기술에 대한 개발 사업 확대 등 정부 주도의 기술 경쟁력 강화 방안이 필요하다"며 "반도체, 자동차 등 일부 품목에 집중된 수출구조를 개선하고 인도, 남아공 등 신흥국 시장 진출 등으로 수출구조를 다변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