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시장 변화…'갤노트9'부터 밤샘 줄서기 사라졌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스마트폰 시장 변화…'갤노트9'부터 밤샘 줄서기 사라졌다

최종수정 : 2018-08-19 14:45:29
모델들이 갤럭시노트9 을 이용하고 있다. SK텔레콤
▲ 모델들이 '갤럭시노트9'을 이용하고 있다. / SK텔레콤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나오면 대리점 앞에서 줄을 서서 개통을 하는 풍경이 사라진다. 1호 개통자에게 경품을 지급하던 행사가 진행되지 않아 첫 개통자가 되기 위해 '노숙'도 꺼리지 않던 대기자도 사라진 셈이다.

19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그간 이동통신 3사 중 유일하게 선착순 개통 행사를 유지했던 KT도 '갤럭시노트9' 개통 행사를 론칭 기념 파티로 대체했다.

KT는 사전예약 참여고객 중 100명(동반 1인 포함)을 초청해 사전 개통 시작 하루 전인 20일 저녁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에서 갤럭시 노트9 론칭 파티를 진행한다. 노보텔 루프탑 행사장에서는 모바일을 이용한 게임 콘텐츠 체험, 경품 증정행사, 유명 DJ 파티 등 행사가 열린다. 초청고객 100명 전원에게는 기념품이 제공된다. 최신 삼성전자 게이밍 노트북, 기가지니LTE 등 푸짐한 선물이 추첨을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KT는 지난 3월 삼성전자의 '갤럭시S9' 출시 때도 선착순 개통 행사를 열었다. 과거에는 프리미엄 신형 스마트폰이 출시하면 수십여 명이 1호 개통자가 되기 위해 밤을 새는 등 줄을 서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1호 개통자가 되는 주인공은 몇 백 만원 상당의 경품 혜택을 얻을 수 있어 인터넷 상에서는 "저만하면 줄을 설 만하다"는 반응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동통신사 입장에서도 호화 마케팅을 통해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대한 대중들의 반응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이점이 있었다.

그러나 최근 자급제폰이 활성화되고 신형 스마트폰에 대한 인기가 시들해지며, 이러한 마케팅 효과는 줄어들고 있다.

실제 KT를 제외한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지난해부터 선착순 개통 행사를 없애고 다른 혜택이나 행사로 대체하거나 아예 행사를 열지 않는다.

특히 스마트폰 혁신이 한계에 다다라 신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 예년과 달리 줄어들고 있다. 이와 함께 이동통신사를 통하지 않고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자급제로 구매할 수 있다는 점도 개통행사가 없어진 이유 중 하나다.

자급제 단말은 이동통신사의 약정을 하지 않아도 알뜰폰의 유심 요금제에 가입해 사용할 수 있다. 갤럭시노트9도 온라인 직영몰로 예약한 고객은 제품 배송을 이미 받고 있다. 자급제 단말은 유심(USIM)칩만 끼우면 전화로도 개통할 수 있어 매장을 방문할 필요가 없다.

이동통신 업계 관계자는 "평일 밤낮을 불사하며 줄을 서며 개통을 기다리는 고객은 한정적일 수밖에 없다"며 "고가 경품만 제공하는 소모적인 마케팅 경쟁을 지양하는 분위기도 사전개통 행사가 없어진 계기"라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