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산 전복, 지속가능한 수산물 양식 국제인증 "아시아 최초&quo..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완도산 전복, 지속가능한 수산물 양식 국제인증 "아시아 최초"

최종수정 : 2018-08-19 11:31:16

해양수산부가 국내 영어조합법인 ㈜청산바다(14개 양식어가)가 아시아 최초로 완도산 전복에 대한 ASC 인증을 취득했다고 19일 밝혔다.

ASC(Aquaculture Stewardship Council·지속가능한양식관리위원회) 인증은 해양자원의 남획과 무분별한 수산양식으로 인한 해양오염을 막고 지속 가능한 양식어업을 위해 2010년에 만들어졌다. 인증을 받으려면 사료·수질·생태계·항생제 사용 등 환경관리, 노동자의 권리와 안전도 보증해야 한다.

그간 전복의 ASC 인증은 뉴질랜드, 남아프리카공화국, 호주 등 3개 국가에서 각각 1개의 양식어가가 취득했다.

하지만 한국과 중국, 일본에서 주로 생산되는 품종인 참전복(Haliotis discus hannai)은 그간 ASC 인증을 받은 사례가 없었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한국의 양식어가는 14개다.

이번 인증 취득으로 우리나라는 전복 ASC 인증 양식어가 전체 17개 중 14개를 차지하며 가장 많은 전복 ASC 인증 양식어가를 보유하게 되었다.

ASC 인증 수산물 사용은 해외 각지에서 늘어나고 있다.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는 ASC 인증을 받은 수산물을 공식 수산물 규격으로 규정한다. 해외 바이어들도 ASC 인증을 받은 상품을 선호한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해수부에 따르면, 일본 유통기업 '이온그룹'은 2020년까지 취급 수산물 10%이상을 ASC인증 제품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글로벌 호텔체인 하얏트호텔은 취급 수산물의 15% 이상을 ASC인증 제품으로 구입하도록 의무화하는 규정을 설정했다. 까르푸는 냉장 수산물을 ASC인증 상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전 세계 65개 호텔과 리조트를 보유한 고급호텔그룹 '샹그릴라'와 미국 참치 전문점 '밤부스시'는 메뉴판에 ASC인증 수산물 별도 표기한다.

해수부는 지난 2년간 양식어가의 ASC 인증 획득을 지원해 왔다. 우선 수출선도기업 육성사업을 통해 해외 ASC인증 대행업체를 초청해 컨설팅을 받도록 했다. ASC인증을 위한 포럼 개최를 비롯해 양식장의 수질검사, 국제인증 취득·자문 등을 지원했다.

또한 소속기관인 국립수산과학원(남해수산연구소)을 통해 ASC 인증을 위한 1차 심사에서 개선사항으로 나온 양식장 바닥환경 평가(저질검사) 등을 지원했다고 해수부는 밝혔다.

해수부는 이번 ASC 인증으로 그간 전복 생산 어가의 과잉 생산과 국내수요 정체, 이에 따른 산지 가격 하락으로 인한 어려움이 완화될 것으로 내다본다.

또한 선진국 기준에 부합한 국내 전복 생산 체계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세계 시장에서 주 경쟁 대상이었던 중국산 전복은 ASC 인증을 받은 업체가 없어, 한국 전복의 수출 차별화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신현석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이번 ASC 인증 취득을 계기로 김(해조류), 굴(이매패류), 넙치(어류) 등 주요 수출 품목도 ASC 인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여, 우리나라가 세계 양식 강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