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점 10곳 문 열 때 9곳 이상은 '폐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음식점 10곳 문 열 때 9곳 이상은 '폐업'

최종수정 : 2018-08-18 15:52:29
16일 세종시 한솔동 한 아파트 상가 모습. 3개 점포가 폐업해 불이 꺼져 있다. 연합뉴스
▲ 16일 세종시 한솔동 한 아파트 상가 모습. 3개 점포가 폐업해 불이 꺼져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음식점 사업 신규 신고 대비 폐업 비율이 6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상승했다.

18일 국세청 국세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음식점을 하다가 사업을 접고 폐업 신고를 한 건수는 16만6751건이었다. 이는 같은 기간 새로 사업자 등록을 한 음식점(18만1304건)의 92.0%에 달하는 수준이다. 지난해 음식점 10곳이 문을 여는 동안 9.2곳이 닫은 셈이다.

지난해 음식점 신규 대비 폐업 신고 비율은 2011년(93.8%) 이후 6년 만에 가장 높았다. 14개 업태와 비교해보면 광업(100.6%)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고, 전체 평균(70.7%)도 크게 웃돌았다.

폐업 신고가 신규 등록에 비해 빠르게 늘면서 음식점 사업자 비중도 하락하는 추세다. 지난해 음식점 사업자 수는 72만1979명으로 전체(722만6000명)의 9.99%를 기록했다. 1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역대 처음이다.

음식점 경기 불황 원인은 경기 둔화와 고용 부진에 따른 소비 위축에다가 1인 가구 증가, 혼술·혼밥 문화 확대 등 구조적 요인까지 결합한 것으로 분석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