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고용쇼크'에 19일 당정청 긴급회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최악의 '고용쇼크'에 19일 당정청 긴급회의

최종수정 : 2018-08-18 11:35:11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고용관련 긴급경제현안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고용관련 긴급경제현안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7월 취업자가 최소 수준으로 떨어지고 실업률은 상승하는 등 최악의 '고용 쇼크'에 오는 19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긴급 당정청 회의를 열고 대책 마련에 나선다.

18일 정치권에 따르면 7월 고용동향과 관련해 현안을 점검하고 대책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당정청 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시급한 사안인 만큼 이례적으로 일요일에 진행된다.

앞서 지난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08만3000명으로 전년 대비 5000명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는 2010년 1월 이후 8년 6개월 만에 가장 적은 수치다.

실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8만1000명 증가하면서 103만9000명을 기록했다. 전체 실업률은 3.7%, 15~29세 청년 실업률은 9.3%를 나타냈다.

전체 고용률은 61.3%로 전년 동월 대비 0.3포인트 하락했고, 15~64세 고용률도 같은 기간 0.2포인트 하락한 67%로 집계됐다.

정부는 이같은 '고용 쇼크'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올해 들어 고용지표가 흔들리고 있는 상황에서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기 때문이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고용 쇼크'에 휴가 중임에도 긴급경제현안간담회를 소집해 관계장관들과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정부가 긴급하게 대책 마련에 나선 만큼 당정청 협의에서 어떤 대책이 나올지 주목된다.

당에서는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에서는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청와대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과 한병도 정무수석, 정태호 일자리수석, 윤종원 경제수석 등이 자리할 것으로 보인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