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MS 인공지능 비서 기능 통합, 국내 인공지능 통합 움직임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아마존·MS 인공지능 비서 기능 통합, 국내 인공지능 통합 움직임은?

최종수정 : 2018-08-16 15:48:09
LG유플러스 인공지능 스마트홈 서비스인 U 우리집AI 인공지능 스피커로 네이버 프렌즈를 사용하고 있다. LG 유플러스
▲ LG유플러스 인공지능 스마트홈 서비스인 U+우리집AI 인공지능 스피커로 네이버 프렌즈를 사용하고 있다./LG 유플러스
KT는 7월 24일 현대, 기아자동차와의 협업을 바탕으로 집안에서 편리하게 음성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홈투카 서비스를 출시했다. KT
▲ KT는 7월 24일 현대, 기아자동차와의 협업을 바탕으로 집안에서 편리하게 음성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홈투카' 서비스를 출시했다./KT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MS)의 인공지능(AI) 비서 기능 통합 발표 이후 파급효과에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특히 국내 AI 서비스 시장에서도 통합 또는 협력 움직임이 나올지 여부가 관심사다.

AI 비서 시장은 2014년 애플이 아이폰에 탑재한 시리 서비스를 통해 만들면서 시작됐다. 이후 아마존 알렉사와 구글 어시스턴트가 AI 스피커 제품을 내놓으면서 치열한 경쟁이 시작됐다. 플랫폼이 다르고, 장점으로 내세우는 부분도 약간씩 다르지만 현재는 어느정도 기술적 우위가 드러난 상태다.

애플은 홈팟을 통해 독자적으로 AI스피커 시장을 개척 중이고 구글 어시스턴트는 안드로이드 기기에 기본으로 들어가며 점유율을 최대한 높이려는 독자전략을 추진하고 있어 아직 제휴 움직임은 알려지지 않았다.

한국 AI 서비스에서도 비슷한 기능 통합 움직임이 나올 수 있을까. 현재 관련 산업 규모는 세계 시장이 2016년 80억 달러에서 2020년 470억 달러에 이르고, 한국도 2016년 5조4000억원에서 2020년 11조1000억원으로 연평균 19.7%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국내 시장에는 이통사인 SK텔레콤의 '누구'와 KT의 '기가지니', 포털업체인 네이버의 '프렌즈', 카카오의 '미니'가 각각 출시돼 있다.

그렇지만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AI 기술력은 주요 경쟁국인 미국이나 유럽연합은 물론이고 일본이나 중국에도 뒤진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우리나라와 미국의 기술격차를 1.8년 정도로 보고 있다.

격차의 주요 원인은 투자 시기와 규모다. 구글은 2016년 123억달러(13조원), 알리바바는 2017년부터 3년간 1000억위안(17조원) 투자계획을 밝힌 뒤 지금까지 진행해왔다. 국내 기업 중에는 네이버가 2017년부터 5년간 5000억원을 투자한다고 선언했다. 삼성전자도 한국·미국·영국·캐나다·러시아 5개 지역에 AI 연구소를 세우고 1000여명의 관련인재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글로벌 인공지능 경쟁이 규모경쟁으로 향한다면 국내 기업도 몸집을 불리기 위해 서비스와 투자를 통합해 집중하는 방향으로 향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부분적인 협력은 지금도 이뤄지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작년 12월 자사 IPTV와 사물인터넷(IoT)에 네이버 AI 플랫폼인 클로바 기반 AI 스피커를 결합한 스마트홈 서비스 '유플러스 우리집AI'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이런 협력을 통해 유플러스는 오프라인 채널과 홈서비스에 강한 자사가 AI플랫폼 기술과 온라인 서비스에 강한 네이버와 시너지를 잘 내고 있다고 자평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협력 효과에 대해 "각자가 잘하는 분야에서 능력을 발휘하기 때문에 독자적으로 움직이는 것보다 시너지를 낼 수 있다. 3사 중 가입자 200만명 돌파의 성과가 증명한다"면서 "인공지능의 자연어인식 등 음성인식과 딥러닝의 속도가 빠르며 이는 경쟁사보다 더 지능화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현재 기가지니를 서비스하고 있는 KT 역시 관련 협력에 상당히 유연한 입장이다. KT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현재 API를 공개하고 있으며 서비스 발전을 위해 중소기업과 긴밀한 협력을 하고 있다"면서 "인공지능 서비스를 가진 경쟁사가 상호 협력제의를 해도 긍정적으로 검토할 수 있다"고 답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