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광 HUG 사장 "불합리 관행 제거, 새로운 조직문화 구축&qu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재광 HUG 사장 "불합리 관행 제거, 새로운 조직문화 구축"

최종수정 : 2018-08-16 15:10:11

이재광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사장이 16일 "오래되고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히 제거하고 새로운 조직문화를 구축하는데 노사가 역량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그는 "우리 공사의 조직 구성원 모두는 공정하고 창의적인 틀 속에서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발휘해 공공부문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매진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HUG는 새로운 조직 문화 구축을 위해 지난달 24일 공공부문 노사관계의 선도적 모델을 지향, 공기업 최초 노동이사제 도입을 목표로 근로참관제 시행을 노동조합에 제안했다.

노조는 상급단체가 임단협에서 논의 중이라는 이유로 제안을 유보했다. 다만 노조도 제도의 근본취지엔 공감했다고 HUG 측은 전했다.

HUG는 노조를 지속적으로 설득해 협의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노사 간 불합리한 관행을 바로잡아 '공정인사'와 '책임경영'의 기틀도 확보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승진 인사 시 대상자의 일정비율을 직원들의 투표로 탈락시키는 '승진 다면평가 제도'를 운영해 왔다. '유리천장 현상'의 부작용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최근 조직개편과 함께 실시한 승진인사에서는 최초의 여성 부서장을 발탁하고, 신규 승진자의 30%(4명)를 여성 팀장으로 선임해 양성평등의 조직문화를 구축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