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文 대통령, 취임 후 첫 公기관장 워크숍 주재…개혁 '채찍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단독]文 대통령, 취임 후 첫 公기관장 워크숍 주재…개혁 '채찍질'

최종수정 : 2018-08-16 10:58:09
300여 곳 대상 이달 30일 예정, '공공기관 혁신 2단계 방안'도 내놓을 듯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30일 공공기관 최고경영자 CEO 워크숍을 주재하고 공공기관 개혁 작업에 더욱 속도를 낼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30일 공공기관 최고경영자(CEO) 워크숍을 주재하고 공공기관 개혁 작업에 더욱 속도를 낼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30일 중앙정부 산하 300여개 공공기관장들을 한 곳에 '집합'시킨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공공기관 최고경영자(CEO) 전체를 대상으로 워크숍을 주재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한 일자리 창출 극대화, 채용 투명화, 경영 혁신, 보수 및 관리 체계 개편 등 공공기관 개혁에 더욱 채찍질을 가할 전망이다.

특히 정부는 이날 이같은 내용을 구체화한 '공공기관 혁신 2단계 방안'도 발표할 예정이다.

16일 청와대,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공공기관장 워크숍이 이달 30일 열린다. 다만 장소 등은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았다.

당초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 3차 남북정상회담이 8월내에 치러질 가능성도 제기돼 이날 공공기관장 워크숍 개최도 불투명했었다. 하지만 정상회담이 평양에서 9월 초순 이후 열릴 것으로 유력해지면서 워크숍은 계획대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지난해 12월 처음 열렸던 공공기관장 워크숍은 관련 정책을 총괄하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재했었다. 당시 청와대에선 장하성 정책실장이 참석했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가 집권 2년째를 맞이하고, 공공기관장 물갈이도 거의 마무리되면서 대통령이 직접 나서 공공부문 개혁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기로 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올해 초 공공기관 전반에 걸쳐 불거진 채용비리 문제를 보고받고 대노한 바 있다. 감사원이 공공기관 채용 비리 특별점검에 나서 만연해 있는 채용비리를 들춰냈고, 후속조치도 곧바로 이어졌다. 직후 문 대통령은 전 부처 장관들을 모아놓고는 "채용 비리만큼은 완전히 뿌리뽑겠다는 비상한 각오를 갖고 후속조치를 하고 공정한 채용 제도 정착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정부는 공공기관 직원들이 채용비리 등에 연루될 경우 공무원과 같이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한다는 혁신대책도 내놨다.

문 대통령은 특히 취임 후 첫 외부일정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를 방문, 비정규직 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의지를 밝히는 등 상당한 공을 들이기도 했다.

공공부문등 비정규직의 경우 올해 3월 말 기준으로 10만1000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되기로 결정됐다. 정부는 2020년까지 20만5000명을 정규직으로 바꾼다는 계획도 내놨다.

아울러 정부는 현재 공공기관 정책과 관련해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극대화 ▲2022년까지 공공기관 여성임원 20% 달성 ▲호봉제 전면 폐지 및 직무급제 도입 ▲분야별 기능 조정 ▲관리체계 개편 ▲주무부처 참여·권한 확대 및 규제·간섭 최소화 등의 정책을 내놓거나 계획하고 있다.

현재 중앙부처 산하 공공기관은 규모가 큰 공기업 35곳, 준정부기관 93곳 등 총 338곳에 이른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