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추진…체육시설·교실·지도자 확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정부,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추진…체육시설·교실·지도자 확대 등

최종수정 : 2018-08-15 14:53:05

정부가 장애인의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해, 장애인 체육시설 및 체육교실 확대, 스포츠강좌 이용권 적용, 장애인 체육지도자 배치 확대, 장애·비장애 학생 통합체육 확대 등을 추진한다.

문화체육관광부, 교육부, 보건복지부는 합동으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유산(legacy) 창출을 위한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이하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을 15일 발표했다. 이번 방안에는 3대 추진전략으로 ▲장애인이 주도하는 체육 ▲장애인이 즐기는 체육 ▲장애인과 함께하는 체육을 설정하고, 8대 핵심과제를 마련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20.1%에 불과한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율을 2022년까지 30%로 올리는 것을 정책목표로 삼았다.

우선 생활밀착형 장애인 체육시설인 '반다비 체육센터'를 2025년까지 150개를 신규로 건립한다. 장애인이 우선적으로 사용하되, 비장애인도 함께 이용하는 통합시설로 운영될 계획이다. 또한 지자체와 협업해 공공체육시설에 장애인 배려공간 지정, 장애인 우선 대관(예약) 등 정책을 시행키로 했다. 장애인 체육 관련 지자체 합동평가 지표 및 장애인 생활체육지수 개발, 장애인 친화 체육시설 인증 등을 다각도로 추진한다.

장애인 대상 스포츠강좌이용권도 도입한다. 현재 저소득층 유·청소년을 대상으로 발급하고 있는 스포츠강좌이용권을 장애인을 대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이를 위해 내년에 연구용역을 실시한다. 특수교육학생 대상 스포츠클럽 및 통합체육 활동을 확대하고 체계적인 건강체력 관리를 위한 건강체력평가 시스템(PAPS-D)을 도입한다. 장애인 생활체육교실도 2017년 622개에서 2022년 1300개로 대폭 확대한다. 공공스포츠클럽을 장애인 체육 분야에도 도입해, 장애인 생활체육과 전문체육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계획이다.

찾아가는 장애인 생활체육지도자 배치도 대폭 확대한다. 2018년 577명에서 2019년 800명, 2022년까지 12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청각 장애인을 위한 수어 통역사를 배치하고, 중증·발달 장애인 등 대상 수업에는 2인 1조 수업을 진행키로 했다. 장애인 생활체육지도자의 처우도 개선한다. 장애 학생과 비장애 학생이 함께하는 통합체육을 확대한다.

이번 방안은 지난 3월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지시한 후 5개 권역별 청책(聽策)포럼, 총 40여 회 이상의 간담회, 합동 워크숍 등을 통해 의견 수렴을 거쳐 만들어졌다. 현재 국내에는 장애인이 마음 편히 이용할 수 있는 체육시설은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전체 장애인 중 90%에 가까운 사람이 교통사고 등 사고로 인한 중도 장애인임을 고려하면, 오늘 발표한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은 장애인만을 위한 정책이 아닌 우리 모두를 위한 정책"이라며,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가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의 핵심 유산(legacy)으로 자리매김하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