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내달 평양서 비핵화·종전선언 담대한 발걸음 내딛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文 대통령 "내달 평양서 비핵화·종전선언 담대한 발걸음 내딛을 것"

최종수정 : 2018-08-15 11:05:47
광복절 경축사서 밝혀, "北 완전한 비핵화, 美 포괄적 조치 신속추진 바라"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다음달 평양을 방문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종전선언, 평화협정으로 가기위한 담대한 발걸음을 내딛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개최된 73주년 광복절과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 참석, 경축사를 통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행과 이에 상응하는 미국의 포괄적 조치가 신속하게 추진되길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1951년 전쟁방지, 평화구축, 경제재건이라는 목표 아래 유럽 6개국이 '유럽석탄철강공동체'를 창설했고 이 공동체는 이후 유럽연합의 모체가 됐다"면서 "(동아시아철도공동체는)우리의 경제지평을 북방대륙까지 넓히고 동북아 상생번영의 대동맥이 돼 동아시아 에너지공동체와 경제공동체로 이어질 것이며 이는 동북아 다자평화안보체제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동북아 6개국에는 남한, 북한, 일본, 중국, 러시아, 몽골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국책연구기관인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향후 30년간 남북 경협에 따른 경제적 효과를 최소한 170조원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 철도연결과 일부 지하자원 개발사업 등을 더해 나온 수치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돼야 본격적인 경제협력이 이뤄질 수 있고, 평화경제, 경제공동체의 꿈을 실현시킬 때 우리 경제는 새롭게 도약할 수 있다"면서 "남북 간에 전면적인 경제협력이 이뤄질 때 그 효과는 비교할 수 없이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금강산 관광으로 890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협력업체까지 포함해 총 10만명에 이르는 일자리를 만들었던 개성공단의 경험을 예로 들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가 경제"라면서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평화가 정착되면 경기도와 강원도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해 많은 일자리와 함께 지역과 중소기업이 획기적으로 발전하는 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철도, 도로 연결은 올해 안에 착공하는 것을 목표로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경제 살리기라는 순탄하지 않은 과정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지만 지금까지처럼 서로의 손을 꽉 잡으면 두려울 것이 없다"면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은 우리가 어떻게 하냐에 달렸다. 낙관의 힘을 저는 믿는다"고 강조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