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대형음식점 음식물쓰레기 처리방안 논의한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대형음식점 음식물쓰레기 처리방안 논의한다

최종수정 : 2018-08-14 15:33:15

서울시 CI. 서울시
▲ 서울시 CI./ 서울시

대형음식점, 농수산물시장, 관광숙박시설 등의 음식물 쓰레기 처리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서울시는 16일 오후 2시 시청 서소문청사 대회의실에서 '음식물류폐기물 다량배출사업장 개선방안 토론회'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음식물류폐기물 다량배출사업장은 1일 평균 급식 인원 100명 이상의 집단급식소, 규모 200㎡ 이상의 대형음식점, 대규모 점포, 농수산물시장, 관광숙박시설 등이다. 해당 사업장은 자체 처리시설을 갖추거나 허가받은 업체에 위탁해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하도록 규정되어 있다.

시·군·구에서 최소한의 관리만 하다 보니 음식물쓰레기 불법투기·처리에 대한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음식물류폐기물 다량배출사업장의 음식물쓰레기 배출 실태, 수집운반, 처리, 자원화 과정 등에 대한 문제점 진단과 올바른 관리방안 등을 다룰 예정이다.

토론회에는 한국음식물자원화협회, 한국음식물RFID종량기협회, 한국음식물처리기협회, 서울특별시생활폐기물협회, 다량배출사업장 음식물쓰레기 수집운반협회, 서울특별시 주부감량 홍보단, 학생홍보단, 환경부 및 타 지자체 관계 공무원, 시민 등 15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시는 이날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고,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환경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구본상 서울특별시 생활환경과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대형음식점의 음식물 쓰레기 처리 실태와 문제점을 진단하고, 이에 대한 제도개선 등 올바른 관리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