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이랜드 등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우선협상자 선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HUG, 이랜드 등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우선협상자 선정

최종수정 : 2018-08-14 14:10:14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14일 '제2차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민간제안사업 공모 우선협상대상자'로 이랜드건설과 성원개발, 삼정기업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앞서 HUG는 도시계획 변경 없이 즉시 주택건설이 가능한 사업장을 대상으로 2차 공모를 진행했다. 공모엔 6개 사업장(3463가구)이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HUG는 신청자격 및 요건을 평가한 뒤, 해당사항을 준수한 사업장에 대한 계량 평가와 외부 전문위원이 참여하는 비계량 평가를 실시했다.

심사 결과 ▲이랜드건설 컨소시엄(대구광역시 남구 대명동 1개 사업장·477가구) ▲성원개발 컨소시엄(아산시 배방읍 1개 사업장·943가구) ▲정기업 컨소시엄(창원 진동 1개 사업장·892가구)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들 컨소시엄은 정부 정책에 따라 전체 세대수를 무주택자에게 주변 임대료 시세의 95% 이하로 공급한다. 전체 세대수의 20%이상은 주변 임대료 시세의 85% 이하인 청년주택으로 특별 공급해야 한다.

대신 HUG의 기금출자 심의를 거쳐 기금출자, 융자 및 임대리츠 PF(프로젝트 파이낸싱)보증 등의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다.

HUG는 제1차·제2차 공모를 통해 현재까지 총 5개 사업장, 3939가구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달 중 제3차 공모 공고도 실시한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