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시·도의회 의원 일동 공동 촉구 성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광주·전남 시·도의회 의원 일동 공동 촉구 성명

최종수정 : 2018-08-14 12:53:16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이용재 전남도의회 의장
▲ 이용재 전남도의회 의장

최근 한전공대 설립에 대한 연기 및 축소 여론과 관련, 광주·전남 시·도의원들이 차질 없는 이행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공동으로 채택했다.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과 이용재 전남도의회 의장은 14일 한전공대의 설립에 차질이 없어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양 시·도의회의 전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시·도민의 우려를 말끔히 씻을 수 있도록 한전공대 설립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양 의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대통령 공약사업이자 100대 국정과제중의 하나인 한전공대 설립은 광주·전남의 비전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면서 "항간의 우려에 대해 한전 측은 2022년 개교 목표에 변함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대통령이 시·도민에게 약속한 공약인 만큼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 의회는 또 "한전공대는 광주·전남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조성될 에너지밸리의 거점이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는 인재육성의 요람"이라고 지적하고 "단순히 공과대학 하나를 설립하는 것이 아니라, 서울공대와 카이스트, 포항공대를 잇는 디딤돌이자 미래성장동력의 균형발전을 위한 국가적 포석"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양 의회는 "우리 시·도의회는 한전공대 설립이 흔들림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면서 "범정부 차원의 아낌없는 지원이 필요할 뿐 아니라, 지역인재육성과 에너지밸리 성공을 위해 범 시·도민 추진 기구를 설치해 정부와 한전, 양 시·도의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다해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