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9' 2년 쓰면 40% 돌려준다…LGU+,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갤노트9' 2년 쓰면 40% 돌려준다…LGU+,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 출시

최종수정 : 2018-08-14 10:01:07
모델이 LG유플러스의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 을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 모델이 LG유플러스의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갤럭시 노트9(이하 '노트9')'의 사용기간 24개월을 지원하는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을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노트9의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은 신규 단말기를 일정 기간 사용하다가 반납하면 기기 값 일부를 보상해주는 제도다. 사용기간 12개월 후에는 기기 값의 50%, 18개월·24개월 후에는 40%를 돌려준다. 24개월간 사용한 노트9의 중고폰을 40% 보장해주는 프로그램은 LG유플러스가 유일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노트9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은 멤버십 등급에 따른 이용료 할인을 제공한다. VIP·VVIP 등급은 월 3800원의 이용료 납부 없이 멤버십 포인트가 자동 차감된다. 다이아·골드 등급은 이용료의 50%(1900원) 실버·일반 등급은 약 70%(2700원)를 내야하며, 남은 금액은 멤버십 포인트 차감으로 할인 받는다.

LG유플러스 김남수 마케팅전략담당은 "타사에 없는 파격적인 할인 프로그램을 마련해 고가의 갤럭시 노트9을 고객들이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며 "LG유플러스의 속도·용량 걱정 없는 요금제를 통해 휴대폰 구매뿐 만 아니라 다양한 혜택과 기능의 활용도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