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용원 금투협회장 "기금형 퇴직연금에 디폴트 옵션 반영돼야&qu..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권용원 금투협회장 "기금형 퇴직연금에 디폴트 옵션 반영돼야"

최종수정 : 2018-08-13 16:56:21
13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하계 기자간담회 에서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금투협
▲ 13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하계 기자간담회'에서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금투협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은 13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금융투자협회 하계 기자간담회'에서 "기금형 퇴직연금에 '디폴트 옵션'(자동투자제도)을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회장은 올해 상반기 가장 큰 성과로 기금형 퇴직연금의 도입 추진을 꼽으며 "(현재 관련 법안에) 디폴트 옵션이 포함되지 않았는데 넣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디폴트 옵션은 확정기여형(DC)형 가입자가 일정 기간 별도의 지시가 없으면 사업자가 퇴직연금 자산을 알아서 굴려주도록 하는 제도다.

현재 기금형 퇴직연금 도입을 위한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 일부 개정 법률안'(고용노동부 발의)과 중소기업 연합형 퇴직연금기금 설립 법안이 국회에 계류 중이다.

그는 "디폴트 옵션에 대해서는 저항이 좀 있을 수 있다"면서도 "금융위원회, 고용노동부 측에서 사실상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는 만큼 일단 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디폴트 옵션을 강조하는 이유는 결국 수익률 문제다.

권 회장은 "노후 보장을 위해서는 퇴직 연금이 연 5~6% 꾸준한 수익을 내야 한다"며 "지금과 같이 대부분 기업이 퇴직연금을 확정급여(DB)형으로 운용하면 마이너스 수익률(물가상승률 감안 시)은 계속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확정급여(DB)형 퇴직연금 사업자도 투자정책서(IPS)를 반드시 작성하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성과를 통해 퇴직연금 운용에 신뢰성을 주기 위해서다.

결국 그는 "사람들의 반감은 신뢰의 문제"라며 "자산운용사들이 잘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기금형 퇴직연금 제도는 근로자가 은행, 보험, 증권사 등 퇴직연금 사업자가 아니라 전문 위탁기관과 계약을 맺는 구조다. 운용에 애로를 겪는 기업들이 공동기금을 조성해 연금자산을 운용할 수 있고, 별도의 기금 운용 책임자가 있어 안정적인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효율적으로 자산을 굴릴 수 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