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金 위원장, '9월 평양'서 만난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文 대통령-金 위원장, '9월 평양'서 만난다

최종수정 : 2018-08-13 16:21:33
청와대 "현실 여건감안시 초순은 어려울 듯"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에서 세 번째 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다.

장소는 평양으로 정해졌지만 시기는 '9월안'으로 했을 뿐 구체적인 날짜는 확정되지 않았다.

남북은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3차 정상회담 관련 공동보도문에 합의했다.

남북은 보도문에서 "회담에서 쌍방은 판문점선언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진지하게 협의했다"면서 "회담에서는 또한 일정에 올라있는 남북정상회담을 9월 안에 평양에서 가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회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기자들이 궁금해야 취재할 맛이 있지"라며 "기자 선생들 궁금하게 하느라 날짜 말 안했다. 날짜 다 돼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리 위원장은 '9월 초·중·하순 중 언제냐'는 질문에 "9월 안에 있다"고 말했다. 북한 정권수립일인 9·9절이 회담 일정에 영향을 미치느냐는 질문에는 "9월 안에 진행된다. 날짜도 다 돼 있다"고 거듭 말했다.

리 위원장은 '오늘 회담이 잘 된 것이냐'는 질문에 "네. 잘됐다"고 답했다.

회담에 앞서 남북은 회담의 언론 공개 여부를 놓고 줄다리기를 하기도 했다.

북한은 최근 회담 때마다 언론에 공개하자고 주장했지만, 남측이 반대해 비공개로 진행됐는데 이번에도 같은 상황이 벌어졌다.

리 위원장은 언론에 공개된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언론이라는 게 여론을 조성하는 근본 바탕이고 그들이 어떻게 선도하느냐에 따라 여론의 방향이 달라지면서 좋은 것이 나쁜 것으로 와전될 수 있고 선의적인 게 악의적으로 매도될 수 있다"면서 회담 공개를 주장했다.

이에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기본 취지에 공감한다면서도 "서로 간에 툭 터놓고 허심탄회하게 얘기하자면 고려할 부분이 있고 무엇보다 제가 수줍음이 많아서 기자들, 카메라 지켜보는 앞에서 말주변이 리 단장님보다 많이 못 하다"고 회담 공개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그러자 리 위원장은 "당국자들 생각이 달라져야 된다. 태도가 달라지면 하는 일도 달라진다"면서 "성격과 말주변의 문제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떻게 우리 민족에게 호상 견해를 충분히 또 정확하게 전달하는가는 중대사"라면서 북측 기자들에게만이라도 공개하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이에 조 장관은 거듭 반대입장을 밝히고 "중간에라도 적절하다고 판단되면 그런(공개하는) 방향으로 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날 남북이 9월 안에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해 9월 초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현실적 여건을 감안하면 9월 초는 좀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실적 여건'의 의미에 대한 질문에 김 대변인은 "여러분이 짐작할 수 있는 내용"이라고만 답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