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공장 배출 배가스 정화 기술 확보…특허 출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롯데건설, 공장 배출 배가스 정화 기술 확보…특허 출원

최종수정 : 2018-08-13 14:03:25
배가스 처리장치와 세척유닛. 롯데건설
▲ 배가스 처리장치와 세척유닛./롯데건설

롯데건설이 각종 공장에서 발생하는 배가스 내 미세먼지와 수분을 제거하는 대기오염방지시설인 배가스 처리장치와 그 처리장치를 세척하는 필터세척 유닛을 개발했다.

13일 롯데건설에 따르면 배가스 처리장치는 화공·산업플랜트 및 환경시설에서 배출되는 배기가스와 음식물 발효가스, 바이오 가스 등에 포함된 수분과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장치다.

이 기술은 롯데건설·청류에프앤에스·동진씨앤지가 공동 개발했다. 지난해 9월고 10월에 특허를 출원해 올해 6월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기존 처리장치는 수분이 포함된 상태에서 배가스 오염물질을 제거하거나 수분과 미세먼지를 별도로 제거한다.

그러나 이번에 특허 등록된 배가스 처리장치는 가스 내 포함된 수분과 미세먼지를 동시에 제거해 기존 처리장치보다 효율이 높다. 또 기존 장치에 사용했던 약품을 투입할 필요가 없어 2차 오염에서 자유롭다. 필터 수명도 길고 연속 운전이 가능하며 정비가 간편하다.

가스 중 수분을 제거해 배관 및 설비의 부식이 방지돼 유지관리비가 절감되고, 공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백연의 양을 줄여준다는 장점도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정부가 내년부터 미세먼지를 다량으로 배출하는 4개 업종을 대상으로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 기준을 현재보다 2배 이상 강화해 적용하는 만큼 당사 배가스 처리장치가 각광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