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동진 삼성 사장, "경쟁력 있는 제품으로1등 지키겠다"… 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고동진 삼성 사장, "경쟁력 있는 제품으로1등 지키겠다"… 폴더블폰과 뉴 빅스비에 기대

최종수정 : 2018-08-13 13:33:18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이 10일 현지시간 미국 뉴욕시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바일 사업의 비전과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이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바일 사업의 비전과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미래전략에서 폴더블폰과 뉴빅스비에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완성도 높은 제품과 계속되는 혁신을 통해 사용자의 마음을 사로잡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삼성전자 고동진 IM부문장(사장)은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세계 최초보다는 진짜 소비자들이 좋아하고 받아들이는 혁신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그렇지만 폴더블폰은 최초를 뺏기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화웨이와 애플을 비롯해 LG전자, 샤오미가 최초를 놓고 경쟁하는 폴더블폰을 먼저 내놓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고 사장은 발표시기에 대해서는 "폴더블폰을 시장에 내놨을 때 삼성전자가 제대로 만들었다는 말을 듣고 싶다"면서 "그동안은 품질, 내구성 때문에 말을 아꼈는데 능선을 넘고 있다. 시기가 멀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갤럭시S시리즈나 노트시리즈에서 획기적인 혁신이 불가능하지 않냐는 질문에 대해 그렇지 않다고 부정했다. 고동진 사장은 "혁신이 쉽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것 때문에 폴더블폰을 준비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폴더블폰이 지닐 수 있는 나름의 가치가 있어서 준비하고 있다. S펜, 노트 시리즈는 지속적으로 지켜나갈 생각이다"고 답했다.

이후 삼성 프리미엄 라인업이 폴더블폰으로 단일화되지는 않을 것이란 답변이다. 또한 노트 시리즈의 주된 경쟁력인 S펜이 굉장한 진화를 하게 될 것이며 2∼3년 안의 발전 방향을 담은 로드맵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삼성이 중국, 인도 등 신흥시장에서 경쟁사에 압박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중요한 것은 매출액이다. 인도는 매출 기준으로 삼성전자가 1등을 하고 있고, 수량 기준으로도 이번 2분기 샤오미를 앞섰다"고 전제하면서 "올해 초부터 전략을 상당 부분 수정해 새로운 기술을 필요하면 중가폰에도 먼저 적용하는 방식을 채택하자고 결정했다. 경쟁력 있는 제품을 내고 굳건한 1등을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고동진 사장은 이런 전략수정이 앞으로 판매량보다 매출에 방점을 찍겠다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의견에는 "내부에서는 매출, 수익으로 성과 지표를 바꾼 지 1년 반에서 2년 됐다"며 "매출 역시 의미있는 혁신을 전달하면 쫓아오는 것이고 그 자체가 제가 좇을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갤럭시노트9과 함께 발표한 인공지능 서비스인 뉴 빅스비와 관련해 삼성측은 8월 5일 기준으로 3450만명이 빅스비에 가입돼 있고 가용 단말 대비 49%인 1650만명이 한 달에 한번이라도 빅스비를 사용하는 사용자라고 밝혔다.

이후 빅스비의 발전방향에 대해 정의석 부사장은 가전제품과의 연결성과 생태계 확장을 강조했다. 정 부사장은 "현재 냉장고, TV가 1천100만대, 에어컨, 냉장고 80만대 정도가 빅스비의 AI 플랫폼 지원을 받는 클라우드에 연결돼 있다. 2020년까지는 대부분 제품이 연결될 거다"면서 "다른 회사 제품까지 빅스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올해 11월 API와 SDK를 오픈할 것이다. 뉴 빅스비를 발표하면서 써드파티가 들어오게끔 아키텍처를 바꿨기 때문에 생태계 확장의 긴 여정이 시작했다고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