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 중소기업과 상생하는 '한샘리하우스' 울산에 문 열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샘, 중소기업과 상생하는 '한샘리하우스' 울산에 문 열어

최종수정 : 2018-08-13 09:42:26
지역 중소 리모델링 제휴점 입점, 수수료 절반 낮춰 한 곳에

한샘리하우스 상생스토어 울산점 전경.
▲ 한샘리하우스 상생스토어 울산점 전경.

한샘은 지역 중소 리모델링 제휴점과 상생 협력을 위한 공동 전시매장인 한샘리하우스 상생전시장 울산점(사진)의 문을 13일 연다고 밝혔다.

상생전시장은 본사에서 상권분석, 매장전시, 마케팅 전략 수립 등의 과정을 거쳐 대형 전시장을 열고 다수의 중소 제휴점이 입점해 공동으로 영업하는 매장이다. 최근 인테리어 매장이 대형화되고 추세속에서 자본과 인력이 제한적인 제휴점주가 직접 대형 매장을 운영하기 어렵다는 점을 고려해 이같은 방식을 택했다.

한샘은 지난 7월부터 기존에 운영하던 제휴점 공동 전시매장인 '한샘리하우스 전시장'을 '한샘리하우스 상생전시장'으로 이름을 바꾸고 제휴점 상생을 위한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입점 제휴점 수를 기존 10여개에서 20~30여개로 늘렸고 입점 수수료는 절반으로 낮췄다.

본사에선 집객 효과를 높이기 위해 리모델링 트렌드 강의를 여는 등 문화 행사도 지원한다. 현재 한샘은 울산점을 포함해 양재점, 부천점, 해운대점 등 전국에 총 10개의 상생전시장을 운영하고 있고 240여개의 제휴점이 입점해 있다

상생전시장 울산점은 지상 3층, 연면적 990㎡(약 300평)규모로 총 18개의 중소 제휴점이 들어선다. 제휴점주는 기존에 운영하던 매장뿐만 아니라 상생전시장에서도 고객에게 부엌가구, 욕실, 창호, 바닥재, 도어 등 리모델링에 필요한 다양한 제품을 제안할 수 있다.

특히 '어반 시크', '모던 베이지' 등 인테리어 컨셉별로 꾸민 모델하우스 2종과 스타일존 4종 등을 전시해 고객들이 공사 후 집의 모습을 미리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건자재 샘플존에서 다양한 자재를 직접 비교해보고 꼼꼼하게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상생전시장 울산점에 입점한 '디자인아토' 최형국 대표는 "리모델링을 위해 매장을 찾는 고객들은 공사 후 집의 모습을 눈으로 확인하고 싶어하는데 기존의 매장은 부엌 1세트와 건자재 샘플만 전시할 정도로 규모가 작아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며 "대형 매장인 상생전시장에서는 고객에게 다양한 제품뿐만 아니라 집 공사 후의 모습도 보여줄 수 있어서 계약률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샘관계자는 "제휴점과의 상생 협력을 위한 지원을 강화하고 상생전시장도 추가로 오픈할 계획"이라며 "상생전시장은 제휴점 매출 증대뿐만 아니라 리모델링 시장 전체 규모를 키우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