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엽서쓰기 행사 열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우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엽서쓰기 행사 열어

최종수정 : 2018-08-12 14:13:25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 엽서쓰기 포스터. 우정사업본부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 엽서쓰기 포스터. / 우정사업본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오는 14일부터 17일까지 우표박물관에서 엽서쓰기 행사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로 지정된 8월 14일은 고(故) 김학순 할머니(1924-1997)가 1991년 8월 14일 방송을 통해 최초로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날이다. 국가 차원에서 일본군 '위안부'피해자의 존엄, 명예를 회복하고 일본군 '위안부'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기념일로 지정했다.

엽서쓰기 행사에 참여를 원하면 14일부터 17일까지 서울중앙우체국 내에 위치한 우표박물관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엽서를 사용하면 된다. 단, 15일은 공휴일로 우표박물관 휴관일이다.

작성한 엽서는 여성가족부에서 운영하는 일본군'위안부'피해자 e-역사관 홈페이지에 게시될 예정이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여성가족부와 함께 진행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엽서쓰기 행사는 일본군'위안부'문제를 기억하기 위해 기획된 행사"라며 "국민들이 일본군'위안부'역사에 대해 다시 한번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