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산업, 상반기 영업이익 176억원…전년比 49.2%↑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금호산업, 상반기 영업이익 176억원…전년比 49.2%↑

최종수정 : 2018-08-09 17:40:04
금호산업 별도기준 손익계산서. 금호산업
▲ 금호산업 별도기준 손익계산서./금호산업

금호산업은 2018년(별도기준) 상반기 매출액 6266억원, 영업이익 176억원, 당기순이익 141억원을 시현했다고 9일 밝혔다.

매출액은 신규착공 현장이 증가하며 전년 동기 대비 13.2%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신규착공현장 원가율 개선으로 전년 동기 대비 49.2% 늘어났다. 당기순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111.9%로 대폭 증가했다.

차입금은 지난해 말 대비 152억원 줄어든 1925억원으로 나타났다. 연말엔 영업실적 등 반영으로 차입금 잔액이 1700억원대로 축소될 전망이다.

2분기만 보면 매출액이 3454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2.8% 증가했다. 1분기와 비교해 영업이익도 120.0% 증가한 121억원, 당기순이익도 228.3% 증가한 108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자회사 지분법평가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악화됐다.

신규수주는 9754억원을 달성했다. 수주잔고도 5조6154억원을 기록했다. 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물량이 많아 하반기에도 신규수주가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수익성이 양호한 신규수주가 확대돼 향후 매출 증가와 수익성 개선이 동시에 기대된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내실 있는 신규수주와 수익성 개선을 통해 펀더멘탈이 더욱 견고해지고 있다"라며 "본격적인 실적 상승세가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반기 대우건설 인수 손해배상 승소 효과가 반영되면 500여억원의 추가 이익 증가로 연말 별도기준 부채비율이 200% 초반대로 추정된다"며 "지난해 말 283% 대비 대폭 감소되어 유동성 및 재무구조개선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