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동탄 행복마을 푸르지오' 마을공동체 문화 형성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대우건설, '동탄 행복마을 푸르지오' 마을공동체 문화 형성

최종수정 : 2018-08-09 15:12:14
 동탄 행복마을 푸르지오 마을공동체 모습. 대우건설
▲ '동탄 행복마을 푸르지오' 마을공동체 모습./대우건설

대우건설이 민간기업형 임대아파트인 '동탄 행복마을 푸르지오'에서 마을공동체 문화를 형성하고 있다.

9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지난 2015년 12월 분양한 '동탄 행복마을 푸르지오'는 마을 공동체 프로그램을 통해 입주민들이 직접 공동주택의 주거문화를 바꾸는 실험을 시작했다.

분양 당시 외국어, 학습지도, 악기연주, 조경, 보육, 마을활동 등 12개 분야의 재능기부자에 대해 20가구를 특별 공급한 결과 총 96건의 재능기부 신청이 접수됐다.

입주를 시작한 지난 3월 텃밭 가꾸기 프로그램부터 반찬·간식을 만드는 요리수업, 캘리그라피 및 그림수업, 우쿨렐레·바이올린·합창·플룻·가야금을 배우는 음악수업, 요가·줌바댄스 등 체육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말에는 여름을 맞아 단지 내에 길이 10미터의 슬라이드를 갖춘 대형 수영장을 설치하고 물놀이 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방학을 맞은 맞벌이 자녀를 대상으로 단지 내 커뮤니티시설인 열린부엌에서 함께 점심식사를 하는 공동육아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식사준비는 입주민 중 자원봉사자들이 교대로 맡는다.

대우건설은 앞으로도 식사 및 문화공연, 시니어층과 함께하는 여행, 공동 김장 및 기부 등 전연령대를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기로 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최근 분양하는 단지들은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을 배치해 입주민의 주거여건을 개선하는데 많은 성과를 거뒀지만 점점 개인화되고 파편화돼 가는 사회에서 아직 개선되어야 할 부분이 많은 것이 사실"이라며 "향후 틈새시장으로 보고 있는 기업형 임대아파트에도 마을공동체 문화를 적극 도입하며 개인화된 사회문화를 개선하고 주거문화를 혁신하는 데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