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금리 올리면, 미국계 은행 국내 지점도 돈줄 죈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미국 금리 올리면, 미국계 은행 국내 지점도 돈줄 죈다

최종수정 : 2018-08-08 14:34:53

미국이 금리를 올리면 외국(미국계)은행의 국내 지점(외은지점)이 돈줄을 죄고, 국내 외화자금 공급이 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8일 윤영진 한국은행 미시제도연구실 부연구위원의 BOK경제연구 '외은지점을 통한 은행자본 유출입: 한국의 사례'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외은지점들은 본부가 있는 국가의 정책금리가 1%포인트 인상하면 이후 3개월간 본부 차입을 총자산의 2.4%만큼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은지점들은 본국에 있는 본부에서 차입을 받아 영업한다.

윤 연구원은 대출 중심으로 영업하는 외은지점 14곳, 채권 위주의 영업활동을 하는 외은지점 13곳의 영향을 각각 분석했다.

대출 영업 의존도가 높은 외은 지점들이 본국 금리 인상에 더 민감했다. 이들은 본국 금리가 1%포인트 오를 때 이후 3개월간 본부 차입을 총자산의 7.6%가량 줄였다.

채권거래 중심인 외은지점은 본국 금리 인상과 차입 사이에 상관관계가 나타나지 않았다. 채권의 단기 매매에 치중하는 탓에 정책금리에 별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분석된다.

윤 부연구위원은 "앞으로 해외 주요국이 금리를 인상하는 경우 해당국의 글로벌 은행이 설치한 대출영업 중심의 국내 외은지점이 외화자금 공급을 줄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