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 오피스텔, 테라스 있으면 청약 경쟁률 10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소형 오피스텔, 테라스 있으면 청약 경쟁률 10배↑

최종수정 : 2018-08-08 11:11:13
테라스 특화 적용된 신규 분양 오피스텔.
▲ 테라스 특화 적용된 신규 분양 오피스텔.

테라스가 있는 소형 오피스텔이 분양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8일 금융결제원과 분양업계에 따르면 지난 4월 분양한 경기 안산시 고잔동 '안산 중앙역 리베로' 전용 33㎡ 29C 타입의 최고 경쟁률은 20.33대 1에 달했다.

이는 오피스텔 전체 평균 경쟁률(2.01대 1)의 10배가량 높은 수준이다. 29C는 테라스가 특화 설계된 타입이다.

지난 5월 분양한 경기 군포시 금정동 '힐스테이트 금정역' 오피스텔도 테라스 설계가 도입된 전용 39㎡T 등 3군의 청약 경쟁률이 144.51대 1을 기록했다. 평균 경쟁률 62.62대 1의 배를 뛰어넘는 수준이다.

테라스를 선호하는 이유는 임대 수익률에서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경기 김포시 운양동 '헤리움 리버테라스'는 지난달 테라스 타입의 전용 21㎡ 임대료가 보증금 500만원에 월 45만원에 거래돼 5%의 수익률을 보였다. 반면 테라스가 없는 전용 27㎡는 더 큰 규모에도 불구하고 같은 임대료에 거래돼 수익률이 4.1%에 그쳤다.

오피스텔 내 테라스 유무가 매매가격의 웃돈 형성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공인중개업소에 따르면 2020년 4월 입주 예정인 '힐스테이트 광교중앙역' 전용면적 21㎡를 기준으로 테라스 타입은 분양권 매매 시 1200~1600만원의 프리미엄이 붙는다. 반면 테라스가 없는 호실의 경우 프리미엄이 700~1000만원 수준에 그친다.

업계 관계자는 "소형 오피스텔은 아파트와 달리 공간이 좁기 때문에 같은 면적이라면 공간 활용이 가능한 테라스 타입을 선호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