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시설관리 근로자 정규직 전환…현재까지 243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도로공사, 시설관리 근로자 정규직 전환…현재까지 243명

최종수정 : 2018-08-08 10:37:36
지난 7일 한국도로공사 김천 본사에서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오른쪽에서 세 번 째 이 도로공사 및 자회사 임직원들과 한국도로공사 시설관리 주 설립 기념 현판 제막식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 지난 7일 한국도로공사 김천 본사에서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오른쪽에서 세 번 째)이 도로공사 및 자회사 임직원들과 한국도로공사 시설관리(주) 설립 기념 현판 제막식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가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에 나선다.

도로공사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자회사인 한국도로공사 시설관리(주)를 설립하고, 김천 본사에서 출범을 기념하는 현판 제막식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한국도로공사 시설관리(주)는 모회사인 한국도로공사 시설의 미화, 경비, 시설물관리 등의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현재 시설관리부문 근로자 296명 중 243명은 지난 1일부로 정규직 전환이 완료됐다. 기존 용역계약 기간이 남아있는 53명은 내년 1월 1일부로 전환된다.

도로공사는 시설관리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지난 2월 신설된 전담부서를 주축으로, 임금체계 등 자회사 설립 관련 제반사항 논의를 위한 실무협의회를 구성했다. 이어 4차례에 걸친 회의를 통해 노사 간 합의를 이끌어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전국 각지의 용역업체 소속이던 근로자들이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춘 하나의 회사로 통합됨으로써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더욱 안정적으로 근무할 수 있게 됐다"며 "현재 협의가 진행 중인 타 부문 용역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도 적극 추진해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의 고용안정 및 처우개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