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2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미르2' 사업 강화할 것&quo..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위메이드, 2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미르2' 사업 강화할 것"

최종수정 : 2018-08-08 10:03:18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CI.
▲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CI.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가 신작 모바일 게임 흥행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는 8일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280억원, 영업이익 8300만원, 당기순이익 1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25% 증가하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위메이드는 2분기 중 자회사 위메이드플러스가 개발한 '피싱 스트라이크'와 조이맥스의 '윈드러너Z' 등 신작 모바일 게임을 출시했다. 또 서비스 중인 온라인 게임 업데이트 영향으로 지난 분기 대비 게임 부문 매출이 상승했다.

위메이드는 하반기 신작 모바일 게임 안정적인 서비스와 '미르의 전설2' 지식재산권(IP) 사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지난달 정식 출시된 이카루스M은 현재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최고매출, 인기순위 상위권에 오르는 등 흥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이카루스M은 대만, 일본, 북미 등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화 작업도 진행 중이다.

위메이드는 미르의 전설2 IP 양성화 사업의 결과물로 중국 업체 5곳 계약을 체결했고, 추가 라이선스 계약도 꾸준히 논의하고 있다. 또 중국 문화부에서 IP의 보호 및 관리, 감독을 목적으로 설립된 새로운 등록시스템 'IPCI(Intellectual Property Copyright Identifier) 플랫폼에 참여하기로 했다.

위메이드 측은 "중국의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조인트벤처(JV) 설립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 중"이라며 "중국 지방정부와 협력을 통해 IP 사업은 물론, 저작권 침해 게임들에 대한 단속과 제재 등을 다각도로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