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위기에 딸 사망 위험까지…래퍼 양동근의 '多事多難'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혼 위기에 딸 사망 위험까지…래퍼 양동근의 '多事多難'

최종수정 : 2018-08-07 20:35:19
7일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통해 가족사 공개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예고편
▲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예고편

래퍼이자 배우인 양동근의 다사다난한 삶이 공개된다.

오늘(7일) 방송될 MBC 시사 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만능 엔터테이너 양동근의 삶을 집중 조명한다. 특히 래퍼, 배우 외에 가장, 남편, 아버지인 양동근의 진솔한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방송에서는 지난 2009년 군 시절, 자살 방지 캠페인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만난 아내 박가람(32세) 씨와의 인연이 공개된다. 4년의 열애 끝에 둘은 지난 2013년 가정을 이뤘다. 양동근은 결혼 이후 준서(6세), 조이(4세), 실로(2세)를 둔 다둥이 아빠가 됐다.

양동근은 결혼 후 자녀를 두며 24시간 육아 모드에 생활 패턴까지 바뀌었다. 자녀 등하원은 온전히 아빠인 양동근의 몫이다.

오늘 방송에서는 양동근이 육아에 전념하게 된 비화가 공개될 예정이다. 첫째 준서를 26세란 젊은 나이로 임신한 아내가 산후 우울증을 심하게 앓았다는 것. 바빴던 남편이 육아를 도와주지 못해 결혼 1년도 채 안 돼 이혼 얘기까지 나올 정도로 부부 사이가 좋지 않았다.

양동근 부부의 위기는 그 뿐이 아니었다. 둘째 딸 조이를 잃을 뻔한 사고가 발생한 것. 집 안 운동 기구에 조이의 목과 팔이 걸려 잠시 숨이 끊어졌던 위험천만한 순간이었다고. 다행히 아빠 양동근의 심폐소생술로 조이 숨이 돌아왔고, 뇌손상 없이 건강을 되찾았다. 이를 계기로 부부는 감사함에 사이가 더욱 단단해졌다고 말한다.

양동근 부부가 세 아이를 데리고 여행을 떠나는 모습도 전파를 탄다. 여행지에서 자녀들과 모처럼 여유를 즐기는 부부, 속깊은 얘기를 하며 눈물을 흘리는 아내 박가람 씨, 가장이란 책임감에 어깨가 무거운 양동근의 속마음 등이 오늘 방송될 '사람이 좋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사람이 좋다' 양동근 편은 오늘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