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국내 채권 보유잔고 112兆…'사상최고치 재경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외국인 국내 채권 보유잔고 112兆…'사상최고치 재경신'

최종수정 : 2018-08-07 15:29:39
외국인 국내 채권 보유잔고 112兆… 사상최고치 재경신

외국인의 국내 채권 보유 잔고가 한 달 만에 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7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7월 장외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국내 채권 보유 잔고는 112조435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조5000억원 늘었다. 이는 종전 최고치인 6월 말의 110조5620억원을 뛰어넘은 것이다.

외국인은 지난달 국채 2조2000억원, 통안채 1조4000억원 등 총 3조7000억원을 순매수했다. 다만 한미금리 역전 폭 확대로 순매수 규모는 전월(7조8000억원)보다 절반 이상 줄었다.

금투협 관계자는 "원화 약세에도 불구 무역분쟁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와 외환 스왑포인트(선물환율-현물환율) 마이너스로 외국인 재정거래가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채권발행 규모는 55조7000억원으로 전월보다 1000억원 감소했다. 국채 발행은 늘었으나 금융채, 회사채, 특수채 발행이 줄었다.

회사채 수요예측 금액은 총 23건, 1조7400억원으로 집계됐다. 우량기업의 금리 인상 전 발행 수요가 감소했다.

수요예측 전체 참여금액은 5조8706억원이고, 참여율(수요예측참여금액/수요예측금액)은 337.4%로 작년 7월보다 23.6%포인트(p) 증가했다.

등급별 참여율은 AA등급 이상 317.5%, A등급 415.8%, BBB등급 이하 301.5% 등이었다.

지난달 장외채권 거래량은 영업일수 증가와 금리 등락에 따른 거래 증가로 전월보다 22조원 증가한 437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일평균 거래량은 2조원 감소한 19조9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채권 종류별 거래량은 금융채, 통안증권은 각각 37조1000억원, 11조3000억원 늘고 국채는 36조3000억원 감소했다.

지난달 국내 채권 금리는 국내 경제지표 부진, 미중 무역분쟁 우려 등으로 소폭 등락하다가 단기물은 상승하고 장기물은 하락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