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산 안창호 일기'·'관동창의록' 문화재 등록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도산 안창호 일기'·'관동창의록' 문화재 등록

최종수정 : 2018-08-07 13:07:01
도산 안창호 일기 자료 문화재청
▲ 도산 안창호 일기(자료:문화재청)

항일독립유산인 '도산 안창호 일기'와 '관동창의록'이 문화재로 등록됐다. '도산 안창호 일기'는 상해임시정부에서 안창호의 활동을 측근이 기록해 남긴 일기다. '관동창의록'은 명성황후 시해사건 직후 강원도 강릉을 중심으로 의병활동을 벌인 의병장 민용호와 그의 동료가 함께 기록한 일기와 서한이 묶인 책이다.

문화재청은 '도산 안창호 일기'를 등록문화재 제721호로, '관동창의록'을 등록문화재 제 722호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안창호(1878∼1938년)는 1919년 3·1운동 이후 중국 상해로 건너가 상해임시정부 내무총장 겸 국무총리 대리 등으로 역임했다. '도산 안창호 일기'는 1920년 1월 14일부터 8월 20일까지, 1921년 2월 3일부터 3월 2일까지 약 8개월의 기록이 담겼다. 임시정부에서 사용하던 것과 같은 용지에 쓰여졌으며, 3책으로 돼있다. 임시정부에서 활동한 인물이 기록한 당시의 일기 중에서 공개된 것으로는 유일하다.

다만 이 일기는 안창호가 직접 쓰지는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 일기의 필체는 안창호 선생의 것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안창호 선생이 구술한 것을 비서가 메모하고 정리한 것으로 추측된다.'승정원 일기' 등과 같이 직접 주인공이 쓰지 않더라도 일기로 명명한 사례들이 있다. 선생의 활동들, 생각들이 담겨 안창호 일기라고 하는데 문제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 일기는 임시정부 초창기의 활동과 조직운영, 참여 인사들의 면모 등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사료다. 안창호의 유족들이 보관하고 있다가 1985년 독립기념관에 기증했다. 정부는 안창호의 공훈을 기리기 위해,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했다.

관동창의록 자료 문화재청
▲ 관동창의록 (자료:문화재청)

'관동창의록(關東倡義錄)'은 1895년부터 1896년까지 강원도 강릉을 중심으로 북으로는 함경도와 남으로는 경상북도 일대에서 활동한 의병장 민용호(1869~1922년)의 의병항전 사실을 기록해 놓은 일기와 서한 등이 수록된 자료다. 필사본 2책으로 구성돼 있다. 1897년 전반기 민용호가 함께 활동한 의병 박동훈과 기록한 책이다.

이 책의 상권에는 1895년 8월 명성황후 시해사건 직후 의병장 민용호가 경기도 여주에서 의병을 일으킨 때부터 1896년 2월까지, 하권에는 1896년 3월부터 같은 해 11월 의병 해산 후 중국 망명 초기까지의 활동 내용이 담겼다. 국가 변란을 탄식하며 국권 회복을 주장하는 내용으로 민용호가 지은 장편의 국한혼용 가사도 있다. 강원도와 함경도 일대에서 전개한 의병항쟁사의 귀중한 원초적 사료로 평가받고 있으며, 정부에서는 민용호의 공훈을 기리기 위해 1977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2019년까지 항일독립 문화유산의 적극적인 발굴과 문화재로 등록하여 체계적 보수정비를 추진해, 독립운동과 조국 광복의 상징적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써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