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상업용부동산 76.5% 근저당…소형일수록 비율↑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상업용부동산 76.5% 근저당…소형일수록 비율↑

최종수정 : 2018-08-07 10:51:08
연도별 상업용 부동산 근저당 설정 비율. 부동산도서관
▲ 연도별 상업용 부동산 근저당 설정 비율./부동산도서관
서울시 상업용부동산 76.5 근저당…소형일수록 비율↑

서울시에서 거래되는 상업용 부동산의 76.5%는 근저당이 설정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형일수록 근저당 설정비율이 높았다.

7일 부동산도서관에 따르면 지난 2006년부터 올해 1분기 까지 거래된 상업용 부동산 중 1만208건 중 매입자금 확보 및 금융 레버리지 효과를 위해 근저당이 설정된 건물은 76.5%( 7809건)로 집계됐다.

근저당이 없는 물건은 2255건으로 25%의 비중을 차지했으며, 확인불가는 144건(1.4%)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연도별 총 거래금액에서 근저당 설정 비율이 가장 높은 것은 초소형으로 53%에 달했다. 이어 소형 51%, 중형 46%, 대형 33%, 프라임 13%의 순으로 조사돼 규모가 작을수록 근저당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근저당 설정 비율은 2007년이 26%로 가장 낮았다. 부동산 규제가 최고조에 달한 데다 조사기간 내 한국은행 기준금리도 5%로 가장 높았던 시기다. 부동산활성화 정책이 많았던 2014년엔 이 비율이 5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조사기간 동안 표본은 1만208건의 실거래 건수로서 50억원 미만의 초소형 건물이 7564건(74%)으로 가장 많았다.

초소형 상업용부동산은 조사기간 총 거래금액 17조5387억원 중 근저당 금액은 9조2592억원(53%)으로 집계됐다. 최근 8년간은 근저당 비율이 모두 50%를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기간 서울시 상업용 부동산 총거래금액은 191조4191억원으로 2014년, 2016년, 2017년은 서울시 상업용부동산 연간 거래금액이 20조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NAI프라퍼트리 리서치센터 김헌수 연구원은 "서울시 상업용부동산의 근저당 비율이 반드시 은행부채인 것은 아니나 채무성격에 가깝다고는 평가할 수 있다"며 "미국의 금리인상에 따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어 주택담보대출에 이어 상업용부동산 대출도 금리인상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