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블리오 배틀' 이동진 입담에 판정단 사로잡아 '오늘의 책' 선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비블리오 배틀' 이동진 입담에 판정단 사로잡아 '오늘의 책' 선정

최종수정 : 2018-08-07 10:39:02

'비블리오 배틀' 이동진 입담에 판정단 사로잡아 '오늘의 책' 선정

 비블리오 배틀 이동진 입담에 판정단 사로잡아 오늘의 책 선정

6일 첫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비블리오 배틀'이 그간 독서 프로그램에 대한 시청자들의 갈증을 해소시키며 큰 호평을 받았다.

'비블리오 배틀'은 대한민국 대표 '리더(Reader)' 5인이 책에 얽힌 자신만의 이야기를 5분 동안 펼친 후 판정단의 선택을 통해 '오늘의 책'을 선정하는 서평 배틀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평소 헌책방을 좋아하는 배우 최민용이 헌책방에서 우연히 다시 만난 어릴 적 읽었던 '격동의 구한말 역사의 현장'이라는 책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서평을 말하며 "어제보다 나은 오늘인데 알 수 없는 내일만 생각하며 불평으로 흘려 보낸 시간들이 부끄럽다."라며 눈물을 보여 많은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

코미디언 겸 배우 임하룡은 '처음 늙어보는 사람들에게', 모델 송해나는 '빨간 머리 앤'을, 10세 동화작가 전이수는 '나는 티라노사우루스'를 소개하며 자신만의 사연이 담긴 서평을 전해 감동을 선사했다.

 비블리오 배틀 이동진 입담에 판정단 사로잡아 오늘의 책 선정

특히, 영화평론가 이동진은 타고난 말솜씨로 5분 만에 판정단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그가 선정한 '나는 가해자의 엄마입니다'라는 책이 '오늘의 책'으로 선정되었다.

이동진은 "경연에 나온 것이 정말 오랜만이다. 내가 1등한 것이라기 보다는 책 자체가 추천할만한 책이다. 그래서 1등을 하게 된 것 같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