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와해 기획' 전 삼성전자 전무 구속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노조와해 기획' 전 삼성전자 전무 구속

최종수정 : 2018-08-06 23:17:58

노조와해 공작 기획 혐의를 받는 전 삼성전자 노무 담당 전무 목모(54)씨가 6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피의사실 대부분에 관하여 소명이 있고, 피의자의 지위와 역할 등에 비추어 볼 때,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수현 부장검사)는 지난 2일 목씨에게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목 전 전무는 2013년 7월~2015년 12월 삼성전자 인사지원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에서 노무 전담 임원으로 일하며 노조와해 공작인 '그린화 작업'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그를 자회사인 삼성전자서비스 지역 서비스센터의 '기획 폐업', 노조 탈퇴 종용, 재취업 방해, 노조 불법사찰 등 각종 노조와해 계획을 총괄한 핵심 인물로 의심한다.

검찰은 목 전 전무가 삼성전자 노무 분야 자문위원을 지낸 노동부 장관 정책보좌관 출신 송모 씨, 삼성전자서비스 '종합상황실장'을 맡은 최모 전무와 매주 노조대응 회의를 했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목 전 전무는 노동계 동향을 오래 담당한 경찰 간부 김모(60·구속기소)씨가 삼성전자서비스 노사 간 교섭 과정에 개입하도록 해, 사측에 유리한 협상 결과를 유도한 대가로 6000만원대 금품을 건넨 혐의도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