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준 BMW 코리아 회장 대국민 사과..."리콜, 20일부터 실시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효준 BMW 코리아 회장 대국민 사과..."리콜, 20일부터 실시할 것"

최종수정 : 2018-08-06 18:18:12
6일 서울시 중구 웨스턴 조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는 김효준 BMW 코리아 회장 정연우 기자
▲ 6일 서울시 중구 웨스턴 조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는 김효준 BMW 코리아 회장/정연우 기자

김효준 BMW 코리아 회장이 BMW 차량 화재사고에 대해 6일 서울시 중구 웨스턴 조선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김 회장은 "최근 발생한 화재사고로 국민들에게 불안을 끼쳐 드린 것에 대해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리며 현재 진행하는 자발적 리콜과 안전진단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며 말문을 열었다.

요한 에벤버클러 품질관리 부문 수석 부사장은 "미국과 달리 유럽시장에서 적용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한국시장에 동일하게 적용됐다"며 "현재 유럽에서도 똑같은 기술적 조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요한 수석 부사장에 따르면 해외에서의 BMW 결함률은 0.12%, 국내에서의 결함률은 0.1%다. 이어서 그는 "지난 6월 한국에서 발생한 BMW 차량 결함에 대해 기술분석을 하면서 근본원인을 찾게 됐다"고 전했다.

BMW의 정식 리콜은 오는 20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리콜 대상 차량은 2011년 3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생산된 42개 차종으로 520d 차량 3만5115대를 포함해 10만6317대에 달한다.

김 회장은 "국토교통부 관계자들을 BMW 그룹에 초청해 투명하고 확실한 원인 규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화재가 발생한 차종을 포함해 대대적인 자발적 리콜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BMW 520d 차량에서 발생한 연이은 화재로 일부 시설에서는 BMW 차량의 주차를 금지하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

이에 김회장은 "BMW 고객과 문제가 발생한 차종의 고객이 아닌 분들에게도 걱정을 끼친 부분에 대해 대표로서 통감하고 있다"며 "긴급 안전 진단서비스를 통해 사고의 위험성을 낮추고 리콜 프로그램에 따라서 빠르게 원인을 찾아 해결해 기업이미지를 회복하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