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시장 조이자 '상업용 부동산' 눈길…전년比 17%↑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주택시장 조이자 '상업용 부동산' 눈길…전년比 17%↑

최종수정 : 2018-08-06 14:33:52
수도권에 공급되는 주요 상업·업무용 부동산. 부동산인포
▲ 수도권에 공급되는 주요 상업·업무용 부동산./부동산인포

-올 상반기 수도권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역대 최대치 기록

올 상반기 수도권 상업·업무용 부동산(상가, 오피스텔 등) 거래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주택시장에 규제가 쏠려 시중 유동자금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유입된 영향이다. 대형 건설사를 중심으로 신규 공급도 이어지고 있다.

6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상반기 수도권에서 거래된 상업·업무용부동산은 12만2065건으로, 전년 동기(10만4191건) 대비 17.2% 늘어났다.

상반기 기준으로 조사가 시작된 2006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수도권은 전국 거래량(19만2468건)의 63.4%를 차지해 시장에서 비중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로 투자자들이 수익형 부동산에 관심을 돌린 탓이다. 다만 올 상반기엔 연간 임대소득과 대출 이자비용을 비교해 대출 적정 여부를 심사하는 임대업 이자상환비율(RTI)이 도입, 작년 하반기 거래량(13만6617건) 보다 소폭 하락했다.

상업용 부동산은 비교적 높은 투자 수익률 등에 따라 당분간 인기가 지속될 전망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 2분기 중대형 상가 투자수익률은 서울이 1.96%, 경기도 1.99%, 인천 1.77%를 기록했다. 이는 연 평균으로 환산하면 6%를 넘는 수익률이다.

분양 실적도 좋다. 지난 6월 경기도 안산시에 나온 '그랑시티자이 에비뉴'는 117개 점포가 하루 만에 모두 계약이 끝났다. 7월 청약을 받은 부천시 '힐스테이트 중동' 오피스텔은 49실에 6188명이 몰려 126.29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런 분위기에 신규 분양도 활기를 띠고 있다.

롯데건설, 두산건설 컨소시엄은 경기도 광명시 일직동에 '광명역 M클러스터' 지식산업센터&상업시설을 공급한다. 지하 4층~지상 17층, 연면적 약 9만7386㎡로 조성된다. 지하 1층~지상 2층, 지상 6층 옥상정원에는 상업시설도 함께 들어선다.

시흥시에는 두산건설이 오는 8일 '시흥 대야역 두산위브 더파크 단지 내 상가'를 내정가 공개 경쟁 입찰방식으로 공급한다. 지상 1층~지상 2층, 29개 점포로 구성되며, 조합원 분을 제외한 21개 점포를 분양한다.

GS건설도 이달 중 안산시에서 '그랑시티자이 2차' 단지 내 상가인 '그랑시티자이 파크에비뉴'를 선보인다. 하루 만에 모든 점포가 계약을 끝낸 '그랑시티자이 에비뉴'의 후속물량으로, 74개 점포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경기도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바로 옆에 짓는 '평택 고덕아이파크'를 8월 분양한다. 전용면적 21~37㎡, 1200실로 구성된다. 같은 달 현대건설도 고양시 삼송지구에서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삼송역 스칸센'을 분양한다. 전용면적 18~29㎡ 2513실로 조성된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