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DDP서 넷플릭스·디즈니 등 전세계 콘텐츠 기업 집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 DDP서 넷플릭스·디즈니 등 전세계 콘텐츠 기업 집결

최종수정 : 2018-08-06 12:12:44
▲SPP 2018 포스터 자료 서울시
▲ ▲SPP 2018 포스터(자료:서울시)

디즈니, 넷플릭스, 카툰 네트워크, 텐센트, 유쿠... 전 세계 콘텐츠 산업을 주도하는 400여개 기업이 서울에 집결한다.

서울산업진흥원은 오는 21~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아시아 최대 규모의 애니메이션·웹툰 B2B 마켓 '국제콘텐츠마켓 SPP(Seoul Promotion Plan) 2018'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올해로 18회째를 맞는 SPP는 1:1 비즈니스 매칭을 비롯해 콘텐츠 분야 주요 연사들이 참여하는 국제 컨퍼런스, 신규 유망 콘텐츠 발굴을 위한 경쟁부문 등으로 진행된다. 작년의 경우 국내외 320여개 업체가 참가한 가운데 총 2억8000만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 상담이 이뤄졌다.

올해는 디즈니, 카툰네트워크, 터너 같은 전통의 빅바이어 외에도 넷플릭스, 아이치이, 텐센트 등 굴지의 뉴미디어 플랫폼과 중국의 UCC 플랫폼인 비리비리(BiliBili) 같은 신흥 바이어 다수가 참가한다. 콰이칸, 네오바자르 등 중국과 동남아시아를 주름잡는 굴지의 웹툰 플랫폼 또한 '웹툰 종주국' 한국의 우수한 원작을 확보하기 위해 올해 SPP를 다시 찾는다. 1:1 비즈니스 매칭에 참여하고 싶은 업체는 SPP 공식 홈페이지 비즈매칭 시스템 등록을 통해 참여 신청을 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전 세계 1억2005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콘텐츠 공룡 '넷플릭스'가 진행하는 '넷플릭스, 한국의 이야기를 전 세계로' 세션이 주목을 끈다. 넷플릭스의 어린이 콘텐츠 구매 담당자가 직접 연사로 참여해 향후 투자 및 구매 방향에 대해 이야기한다. '넷플릭스'는 2018년 미국 포브스지가 발표한 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TV 비디오 시청 플랫폼이다. 최근 한국에서도 공격적인 제작·투자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외에도 인기 애니메이션 '릭앤모티'와 '로봇치킨' 등의 프로듀서이기도 한 터너사의 부사장 올리 그린(Ollie Green)이 '청소년과 성인을 위한 애니메이션 작품 기획 전략'을, 국제적인 애니메이션 전문지 AWN(Animation World Network)의 편집장 댄 사토(Dan Sarto)가 '글로벌 장편 애니메이션 트렌드'에 대해 설명한다.

박보경 SBA 서울애니메이션센터장은 "SPP는 국내 애니메이션과 웹툰 콘텐츠를 위한 최고의 해외 진출로로 확고히 자리 잡았다"라며 "올해는 콘텐츠 공룡 넷플릭스 등 한층 강화된 바이어 라인업과 다양한 컨퍼런스를 선보이는 만큼, 많은 기업들이 만족할만한 성과를 찾아가시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