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해양오염사고 신속 대응 위한 방제차량 배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해양환경공단, 해양오염사고 신속 대응 위한 방제차량 배치

최종수정 : 2018-08-06 10:06:18

해양환경공단(KOEM)이 해양오염사고 현장출동시간을 단축하고, 초동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부산, 여수, 동해, 포항, 평택, 목포, 제주 등 공단 7개 지사에 긴급방제차량을 배치했다.

6일 공단에 따르면 긴급방제차량은 자체적으로 초동방제조치가 가능한 유회수기, 오일펜스, 유흡착재 등을 상시 탑재해 항만 및 해안지역 뿐 아니라 방제선이 접근하지 못하는 내수면까지 사고가 발생할 경우 가장 먼저 출동해 유류의 확산을 막고 해당지역의 초동방제조치를 실시할 수 있는 차량이다.

또한, 평시에는 이동식 해양환경교육 차량으로 활용해 지역의 학생들이 평소 친숙하지 않던 방제기자재 등을 쉽게 보고 만질 수 있는 교보재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박승기 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신속한 초동방제조치로 국민들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긴급방제차량을 지속적으로 확대 보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양환경공단, 해양오염사고 신속 대응 위한 방제차량 배치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