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폭염으로 생존위기 직면한 취약계층에 최대 100만원 지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폭염으로 생존위기 직면한 취약계층에 최대 100만원 지원

최종수정 : 2018-08-05 13:55:44

폭염 취약계층에 냉장고·선풍기 지원. 서울시
▲ 폭염 취약계층에 냉장고·선풍기 지원./ 서울시

서울시는 폭염으로 생존 위기에 직면한 취약계층에 최대 100만원의 생계비를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체감온도가 40도를 넘는 최악의 폭염으로 여름철 생계비 지출이 늘어나는데 임시·일용직 일자리가 줄어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층 주민을 위한 긴급복지 대책이다.

시는 우선 폭염으로 인한 사업장의 휴·폐업으로 실직한 일용직 근로자 등 생계유지가 어려운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원 수에 따라 30만원부터 최대 100만원까지 생계비를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중위소득 85% 이하(4인 가구 384만원 이하), 재산 1억8900만원 이하, 금융재산 1000만원 이하의 위기상황에 처한 가구이다. 사안이 긴급한 경우에는 동주민센터나 구청의 사례회의를 거쳐 지원 가능하다.

주거취약가구(옥탑방·쪽방·반지하·고시원), 고독사 위험 1인 가구, 폐지수집 어르신에게는 선풍기·쿨매트·소형냉장고 등의 생필품을 제공한다.

무더위로 인한 온열질환(일사·열사병, 열탈진, 열경련 등)으로 의료비 부담이 어려운 취약계층에게는 긴급 의료비를 지원한다. 이밖에도 냉방비, 전기요금 등 기타 명목으로 최대 100만원의 공과금 지원이 가능하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주변에 폭염으로 인해 실직하거나 온열 질환 등으로 생활고를 겪고 있는 어려운 이웃이 있으면 가까운 동주민센터나 다산콜센터로 알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