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태양광 발전설비 안전점검 본격 시행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산업부, 태양광 발전설비 안전점검 본격 시행

최종수정 : 2018-08-05 08:52:08

정부가 최근 설치가 증가하고 있는 태양광 발전설비에 대한 안전점검을 본격 시행한다. 연일 폭염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연 평균 50여 건이 발생하는 태양광 발전설비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현재 가동 중인 태양광 발전소를 전수 점검할 예정이며 특히, 사고 가능성이 높은 노후화 설비는 8월 중에 현장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전국에 175개소가 있는 것으로 파악되는 10년 이상 가동 노후화 설비에 대해서는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에너지공단과 합동으로 점검하고, 안전사고 유발항목 발견시 현장조치, 보완지시 등을 할 예정이다.

또한 현장점검 실시 이외의 발전소에 대해서는 '태양광 발전설비 체크리스트'를 배포해 자체점검을 실시하고 필요시 현장점검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산업부에 따르면 전체 태양광 발전설비 43만622개소 중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 간 연평균 50건의 화재가 발생했고, 건당 약 3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

화재 원인으로는 전선 절연, 인버터 과열, 접속함 결함 등 설치단가가 상대적으로 낮은 전기관련 설비·부품에서 기인한 사고가 78%(194건)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33건의 화재가 발생해 1억800여 만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안전점검은 최근 폭염이 연일 계속되는 상황에서 태양광 발전설비에 대한 안전점검 강화를 통해 화재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것"이라며 "향후 태풍, 집중 호우 등에 대비하기 위한 태양광 구조 안전 및 지반 검사도 함께 병행해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